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세계무예마스터십]기검체일치(氣劍體日致)의 정수 ‘검도’

(아시아뉴스통신= 백운학기자) 기사입력 : 2016년 08월 22일 15시 28분

검도 대련모습.(사진제공=무예마스십 조직위)

“머리! 손목! 찌름! 허리!”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서 유일하게 병기를 들고 겨루는 종목이 있다. 바로 검도다.

검도는 호구를 착용하고 죽도를 이용해 상대방을 타격해 승부를 겨루는 투기 스포츠이다.

검도는 인류가 적을 공격하고 자기 방어를 목적으로 막대기를 사용한 것으로부터 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검도라는 용어가 처음 사용된 때는 확실하지 않으나 중국의 한서(漢書) ‘예문지(藝文志) 병기고(兵技攷)’에 나오는 ‘검도삼십팔편(劍道三十八篇)’이라는 기록이 최초로 알려져 있다.

그 책에는 ‘신․염․인․용(信․廉․仁․勇)이 없이는 검(劍)을 논하지 말라’라는 기록을 보면 중국에서는 지금부터 2500년 전인 춘추전국시대에 이미 검도가 독특한 정신세계를 이루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우리나라에서 검도는 삼국시대 이전부터 발달했는데 신라 황창랑의 ‘화랑검(本國劍)’과 중국 모원이 쓴 ‘무비지(1621년)’에 소개된 ‘조선세법(朝鮮勢法)’을 들 수 있다.

본국검법과 조선세법은 고대 검법의 정수로 일본에서 정립된 현대 검도의 모태가 된다.

당시의 검기(劍器)역시 삼국 서로간 또는 중국과의 치열한 전쟁을 치르면서 삼국모두가 동양 최고의 수준에 올라 있었다.

신라의 화랑, 고구려의 경당을 거쳐 우리나라의 검술은 고려까지 많은 발전을 했으나 조선시대에 무를 경시하고 문을 숭상하는 시대상황과 태종의 사병철폐로 쇠퇴하면서 일부 무반 집안과 사당패, 승려들을 통해서 면면히 계승됐다.

이러한 칼의 기능과 기기(技器)가 후대에 일본으로 전파되어 오늘날 검도의 모태가 됐다.

일본은 전국시대를 지나 노부나가, 토요토미 정권 후 토쿠카와 막부를 거치면서 무사(사무라이) 계급이 성장하면서 무술을 발전 승계시켰다.

18세기 후반인 메이지유신 이후 폐도령이 발표되고 계급이 폐지되면서 검술이 쇠퇴기를 맞게 된다.

그렇지만 검을 수련하고 무사 가문을 영광으로 생각하던 이들은 계속적으로 검술을 익히고 후대에 계승할 방법을 찾았다.

그래서 100여년전 일본에서 지금처럼 호구를 착용하고 나무로 만든 검으로 대련을 하며 정신수양까지 가미된 스포츠 검도가 탄생했다.

검도에서는 심판의 판정이 절대적이며 무조건 순응해야 한다.

만약 이의가 있을 경우 선수가 직접 항의할 수 없으며 감독이 감독기를 들어 발언시간을 얻은 다음 심판장에게 문제제기를 해야 한다.

만약 선수가 직접 판정에 불만을 표할 경우 사실 여부에 관계없이 몰수패를 적용한다.

검도는 실력에 앞서 예의를 중시하는 무도이며, 대부분 심판이 자신보다 고단자가 많기 때문에 심판에게 항의하는 것은 선배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받아들인다.

검도경기에서 죽도로 타격할 수 있는 부위는 손목, 머리, 허리, 목으로 정해져 있다.
 
머리와 손목은 내려치고, 허리는 베고, 목은 찌르는 동작이다. 특히 충만한 기세와 바른 자세로 정확하게 쳤느냐(氣劍體日致)에 따라 점수가 인정된다.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서 검도경기는 9월 3일과 4일 이틀동안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에서 볼 수 있다.

고찬식 사무총장은 "무예마스터십에서 유일하게 병기로 결투를 하는 종목이니만큼 많은분들이 경기장에 찾아오셔서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