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19일 일요일

닫기
(기고)피서지 '몰카 범죄' 모두의 관심으로 근절할때

양산경찰서 조성훈 경사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조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2일 13시 40분

양산경찰서 조성훈 경사.(사진제공=양산경찰서)
7월 덥고 습한 날씨와 함께 본격적인 피서철에 접어들었다.

신나는 물놀이와 좋은 추억을 간직하기 위한 휴가계획 전에 피서지 주요 성범죄에 대해 알아 두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최근 증가하는 몰래카메라(일명 '몰카') 범죄이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1년 1523건에서 2016년 5185건으로 최근 5년간 240.45% 증가하는 등 점차 확산되는 추세에 있고, 2015년 강원도와 경기도 등 대형 워터파크에서 '여자 샤워실 몰카동영상'을 촬영해 유포한 20대 여성의 사례를 떠올린다면 그 파급력이 얼마나 큰지 기억 날 것이다.

'몰카'는 성폭력특별법상 '카메라등이용촬영죄'에 해당하는 범죄로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만약 영리를 목적으로 그 촬영물을 인터넷 등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유포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최근에는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안경, 시계, 라이터, 볼펜, 단추 등 소형 몰래카메라가 범죄에 이용되는 등 갈수록 수법이 교묘해지고 있어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경찰에서는 몰카 등 성범죄를 막기 위해 주요 피서지에 탐지장비를 이용, 몰카 점검을 시행하고 있으며, 대형 워터파크 등에는 여자탈의실에 여자경찰관을 배치하고, 성범죄 전담팀을 구성해 집중순찰을 통한 예방•단속을 전개할 계획이다.

더불어, 사회구성원들의 관심 또한 중요하다.

'몰카 범죄'는 피해자가 피해여부를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누군가 몰래카메라로 찍고 있는 정황이 의심된다면 112 또는 '스마트 국민제보' 앱(APP)을 통한 즉각적인 신고가 필요하다.

신고를 통해 범인이 검거된 경우엔 공적을 심사해 30만원 이하의 보상금이 주어지는 '신고보상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어, 조금만 관심을 기울인다면 억울한 피해를 방지하고, 보상금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사회구성원들의 관심이 이뤄져 하나가 된다면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휴가가 될 것이라 믿는다.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