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닫기
[국감브리핑] 농식품부 산란계농가 살충제 사용 알고도 묵인했다

홍문표 의원, 15개 농장 살충제 농약 사용 확인 후 '구두 주의'가 고작

(아시아뉴스통신= 최솔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2일 11시 29분

홍문표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농림축산식품부가 '살충제 달걀' 파동이 불거지기 전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사용 금지된 살충제 사용을 확인하고도 적발사실을 숨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홍문표 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예산.홍성)이 농식품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농식품부는 지난 3월 681개 친환경 산란계 농가에 대해 전화로 농약 사용여부를 점검, 이 중 15개 농장에서 '와구프리' 등 살충제 농약 사용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농식품부는 이같은 살충제 사용에 대해 구두로만 주의를 줬을 뿐 잔류농약 검출여부 등 검사는 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로 15개 농장 중 2곳은 지난 8월 살충제 파동으로 시행된 전수조사에서 살충제 성분인 '비펜트린'이 검출됐다.

농식품부는 또 지난해 11월 2회에 걸쳐 산란계 농가에 대한 닭 진드기 관련 교육에서 와구프리 농약 생산기업인 동부팜한농 수의사를 강사로 초빙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홍 의원은 "당시 강의자료를 확인한 결과 자사제품인 와구프리를 친환경농가에선 사용하면 안된다는 내용은 단 한 줄도 없었다"면서 "농식품부가 진드기 퇴치를 위한 살충제 사용을 권장했고, 초빙강사는 자사제품을 홍보하는 자리가 된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농식품부가 살충제 사용 농가를 정밀검사하고 대책을 마련했다면 소비자와 농가 피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