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3일 수요일

닫기
충남도 국방 국가산단 개발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2일 16시 09분

12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국방산업단지 개발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제공=충남도청)
충남도는 12일 대회의실에서 남궁영 행정부지사와 도의원, 분야별 전문가, 국방부 및 도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산단 개발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에 따르면 이날 중간보고회는 책임기술자 용역 중간보고 및 추진계획에 대한 설명에 이어 관련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연구 용역 결과 충남의 전력지원체계 산업 생산액은 5608억6000만원 수준으로 전국의 20.7%를 차지하는 등 방산 및 민군분야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을 보였다. 특히 충남·대전권에는 국방과학연구소(ADD)를 비롯한 다양한 연구기관과 대학교는 물론 계룡대, 자운대 등 공공 및 지원조직이 집적해 있는 점도 국방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강점으로 꼽혔다. 이에 따라 충남 국방산단 개발방향으로는 전력지원체계 중심의 차별화 전략을 펼치되, 앵커기업 유치 등 취약분야 개선을 우선 추진하는 방안이 제시돼 설득력을 얻었다. 또 대전·충청권의 대학교 인프라와 방위 및 관련 사업을 연계하고 대전에 기 구축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야 한다는 제안도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도는 이번 중간보고회 내용과 전문가 제안 등을 토대로 연구용역을 심화 추진, 오는 12월 최종보고회에서 국방 산업단지 지정 건의서를 작성해 국방부와 국토교통부에 최종 제출할 계획이다.

이 연구용역은 19대 대선공약으로 채택된 논산·계룡 국방산업 특화 국가산업단지 지정·개발을 촉진하고자 추진되는 것으로 지난 5월부터 오는 12월까지 수행된다.
 
남궁 부지사는 "충남 국방 산업단지는 도내 풍부한 국방 인프라를 바탕으로 전력지원체계 분야 국내 최대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 충남 국방산단 조성의 타당성 및 필요성에 대한 논리를 더욱 강화해 주요 국방산업 기반 조성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