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3월 26일 화요일

최순실 태블릿PC 진위 논란…"조작됐다" vs "음모론"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정호성, 재판서 최씨가 쓰던 태블릿이 맞다고 인정"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24일 01시 23분

김진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아시아뉴스통신DB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이하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최순실씨의 태블릿 PC 진위 논란을 두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앞서 23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윤석열 서울 중앙지검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국감중 가장 화제가 된 주제는 '최순실 태블릿PC' 였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대통령을 탄핵시킨 스모킹 건 태블릿PC에서 나온 문서 272개 가운데 검찰과 언론에서 만든 문서가 54%"라며 "태블릿PC가 언론사와 검찰이 심어놓은 문서로 다 채워져 있는데 이제와서 모른다고 하면 돼느냐"며 검찰의 분석 보고서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태블릿 PC가) 어떻게 생겼는지 한 번도 본 적도 없다"며 "검증할 수 있도록 태블릿 PC원본을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정호성씨가 재판에서 최씨가 쓰던 태블릿이 맞다고 인정했다"면서 "최씨가 재판에서 증거로 제출해달라고 요청해 법정에 제출했다"고 답변했다.
 
반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대선 캠프 SNS 본부에서 일했던 신혜원씨가 자기가 썼던 태블릿 PC라고 한다"며 "내용상 신씨가 사용했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관계, 최씨 개인의 여러 자료 이미지 등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검찰은 태블릿 PC가 증거 능력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자료를 제출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태블릿PC 논란에 대해 '달착륙 음모론'에 비유하며 "분명한 건 최씨가 2013년에 사용했다는 건데, 그런데도 조작됐다는 설이 난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