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1월 21일 일요일

(단독) 한자속독 강사자격증 시비 종결... 교육부 “등록된 자격증 맞아”

지난 8월 교육부, '최정수 교수 한자속독' 강사자격 현장점검... "2011년 등록 후 지금까지 교육부 소관 자격으로 운영되고 있는 등록민간자격이라는 점 확인"

(아시아뉴스통신= 도남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27일 13시 36분

동아대 평생교육원 최정수 교수가 한자속독 강사자격증 진위 논란에 대해 기자에게 설명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도남선 기자
 
“한자속독 강사자격은 교육부에 등록된 자격증이 맞습니다. 걱정말고 수업이나 열심히 하십시오”
 
지난 8월 교육부의 한자속독 강사자격 감사 끝에 관계자가 남긴 말이다.
 
충남의 한 인터넷신문이 제기한 ‘한자속독 강사자격 진위 시비’가 끝나는 순간이었다.
 
이 인터넷신문은 지난 4월부터 수십여차례에 걸쳐 한자속독 강사자격증이 ‘엉터리 민간자격증’이라는 내용의 보도를 하며 진위 시비의 불을 당겼다.
 
보도의 요지는 “한자속독강사 자격증이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등록되지 않은 발급기관으로 발급되고 있다”는 것이었다.
 
한자속독강사자격증을 발급하기 위해서는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등록해야 하는데 이곳에 등록된 단체는 ‘대한한자속독진흥회’와 ‘한국교육저널한자속독’ 등 2곳 뿐이며, 문제가 된 ‘한국한자속독교육협회’가 발급하는 강사자격은 ‘미등록 자격증’이라는 이야기였다.
 
관련 보도가 계속되자 한자속독 강사 교육이 진행되던 동아대와 경기대의 평생교육원도 한때 난리였다. 경기대에서는 총장에게 진상을 밝혀달라며 ‘1인시위’도 진행됐었다.
 
‘사필귀정’이라며 이를 지켜보고 있던 한자속독 교육 전문가 최정수 교수(동아대 평생교육원)는 사태가 커지자 이를 바로 잡기 위해 교육부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결국 그동안의 시비와 오해를 풀게 됐다.

교육부는 지난 8월 현장점검을 실시했고, 지난 9월 7일 회신한 답변서를 통해 ‘한국한자속독 강사자격’이 논란과는 달리 등록된 민간자격증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교육부는 답변서를 통해 “우리 부에서는 해당 민간자격관리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한 결과, 2011년 등록 후 지금까지 교육부 소관 자격으로 운영되고 있는 등록민간자격이라는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격기본법 제39조(벌칙)1의3호에 따라 민간자격을 등록하지 아니하고 이를 신설하고 관리·운영하는 경우에 해당하지 아니한다”고 밝혔다.
 
다만, 2차례에 걸쳐 변경등록을 했으나 이를 표시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주의하라는 지적이 있었다.
 
결국 한 지방 인터넷신문이 ‘팩트체크’를 정확히 하지 않은채 이를 시비화하면서 ‘등록’된 민간자격증이 ‘미등록’된 것으로 잘못 알려지게 됐고,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의 상급기관인 교육부가 진위를 바로 잡으면서 사태는 일단락 됐다.

해당 인터넷신문도 "‘한국한자속독강사자격증’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등록된 단체인 ‘부산교육저널 부설 고려속독, 한자속독’ 및 ‘한국교육저널한자속독’의 대표자인 최정수가 자신이 대표자인 ‘한국한자속독교육협회장’ 명의로 발급한 자격증임을 확인하였습니다"라는 내용의 최 교수 측의 반론 보도를 싣기도 했다. 
 
30여년에 걸쳐 한자속독 교육법을 개발했다는 최정수 교수는 “획기적인 두뇌교육 효과를 자랑하는 한자속독이 국내 한자교육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를 잡는 과정에 생긴 해프닝이라고 생각한다”며 “늦게라도 진실이 알려져 천만다행”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