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0월 21일 일요일

“2만5000개 일자리 창출”…국토부, 물류시설개발 7대 전략 수립

(아시아뉴스통신= 고유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5일 15시 23분

(사진 출처 = 국토교통부)

물류시설 개발에 대한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계획안이 마련됐다.
 
국토교통부는 ’제3차 물류시설개발 종합계획‘에 대한 관계기관·지자체·업계·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해 6일 오전 10시에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물류시설개발 종합계획은 물류시설의 개발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물류시설의 합리적 개발·배치 및 물류체계의 효율화 등을 위해 수립하는 5년 단위의 법정계획이다.
 
국토부는 그간 교통연구원의 연구용역, 전문가 자문회의 및 지자체 의견 수렴 등을 거쳐 향후 5년간의 물류시설 개발에 대한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계획을 마련했다.
 
(사진 출처 = 국토교통부)

이번 계획에서는 최신 물류 동향과 정부의 국정철학, 사회·경제·과학기술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친환경·안전 물류, 도시 생활물류, 물류복지, 미래형·첨단 물류 등의 핵심 단어를 도출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7개의 세부 추진전략이 마련됐다.
 
7대 세부 추진전략은 △낙후된 물류이미지를 개선한 ‘기존 물류시설의 선진화’ △‘친환경·안전 물류’ 체계 구축 △‘도시 생활물류 기반시설’ 확충 △‘물류복지’ 구현을 위한 기반 조성 △물류시설의 ‘공공성 강화’ 및 민간투자 유도 △‘미래형 첨단’ 물류시설 개발·조성 △‘글로벌 물류’ 연결망 역량 강화 등이다.
 
향후 계획이 확정·시행되면 전자 상거래 활성화에 따른 생활물류 급증에 대응, 대국민 물류서비스가 한층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물류시설업 매출 연평균 10% 증가를 통한 물류산업의 경쟁력이 강화되고 약 2만 5000여 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공청회에서 수렴된 의견을 반영해 ‘제3차 물류시설개발 종합계획’을 연말까지 확정해 적극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