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1일 월요일

닫기
부산 원도심 인구감소 심각... 20년간 8만명 감소 예상

부산시, 구·군단위 장래인구추계 발표... 원도심 인구 2035년 29만5677명, 2015년 대비 8만3223명 감소(22.0%↓)... 부산시 전체 인구의 9.2% 수준으로 떨어질 듯... 부산시 전체인구도 20만여명 감소... “원도심 부활 절실”

(아시아뉴스통신= 김다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7일 09시 51분

부산시 구군단위 장래인구추계. 원도심인 중구와 서구, 동구, 영도구의 인구 감소가 뚜렷하다.(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7일 올해 통계청 시·도 장래인구추계 공표에 따라 부산시 인구변동요인을 적용해 2015년부터 2035년까지 20년간 부산의 인구변화를 예측한 구·군단위 장래인구추계를 발표했다. 장래인구추계는 출생, 사망, 이동의 장래수준에 대한 가정을 바탕으로 인구변화 추이의 차원을 넘어 지역 중장기 사회·경제 정책 수립에 활용되는 중요한 지표다. 장래인구추계에서 가장 괄목할만한 예측 결과는 2035년이 도래했을 때 강서구·기장군의 인구증가와 원도심(중·서·동·영도구)의 인구감소다. 


강서구는 2035년 14만5238명으로 2015년 대비 5만8392명(67.2%↑)이 증가해 김해신공항, 공항복합도시 건설, 에코델타시티 등을 중심으로 부산성장의 거점 지역으로 부각, 기장군은 일광신도시 건설, 동부산 관광단지 완료 등의 인구유입으로 2035년 21만2662명으로 2015년 대비 6만6455명 증가(45.5%↑)하며, 2035년 이후에도 증가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원도심의 인구는 2035년 29만5677명으로 2015년 대비 8만3223명 감소(22.0%↓)해, 부산시 전체 인구의 9.2%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부산이 글로벌 도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동부산·서부산·중부산권 3대축이 건강하게 살아나야 된다는 점에서, 일자리 창출, 출산장려, 원도심의 부활이 부산의 가장 시급한 과제임이 이번 결과를 통해 다시한번 드러난 셈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김해신공항 건설, 2030 엑스포 유치, 글로벌 해양수도 정책 등 핵심프로젝트의 원활한 추진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저출산 극복대책 추진 등에 더욱 박차를 가해 인구감소 요인에 적극적으로 대응, 시민이 행복한 세계도시 부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