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양기대 광명시장,“2018년 지방선거 7대비리 관련자 배제해 공천혁명 이뤄야”

밀실거래는 지방자치 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큰 요인

(아시아뉴스통신= 신영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7일 15시 19분

양기대 경기 광명시장 동정 인물사진.(사진제공=광명시청)

양기대 경기 광명시장이 오는 2018년 지방선거에서 7대 비리 관련자를 배제해 획기적인 공천 혁신이 이뤄지길 제안하고 나섰다.
 
양기대 시장은 7일 “검찰은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불법 정치자금 수수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공천관련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로 압수 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시장은 “추악한 권력과 부도덕한 출마자간에 공천을 매개로 한 밀실거래는 지방자치 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큰 요인이다”고 말했다.
 
특히, 비리로 얼룩진 자질 없는 출마자는 “권력자에게 줄을 대는 돈 공천의 유혹에 빠지지 쉽습고, 그렇게 해서 당선되면 이권개입의 유혹에 빠지는 비리의 악순환이 될 게 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미 고위공직자 임명시 7대 비리관련자 배제 가이드 라인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바 있으며, 7대 비리관련 고위 공직자 임용을 원천 배제하겠다는 뚯이무로 향후 고위공직자의 엄격한 도덕성 검증을 예고하고 있어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치와 분권의 시대를 열기 위한 문재인대통령의 의지가 확고하며 이에 발맞추어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 내년 지방선거 출마자에 대해 7대 비리관련자 배제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도덕성과 자질을 엄격하게 검증함으로써 획기적인 공천 혁신을 단행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며, 내년 지방선거에서 당선되는 선출직 공직자의 권한과 책임은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부도덕하고 비리 혐의가 있는 문제가 될 만한 인물을 사전에 엄격히 걸러내는 것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이며 국정에 대해 무한 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여당의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 시장은 “민주당이 내년 지방선거 후보자의 도덕성을 제대로 검증해 공천혁명을 선도하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