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9월 22일 토요일

평창올림픽 성화, 대구서 올해 마지막 봉송

가수 이승철 축하공연과 불꽃놀이로 2017년 대미 장식

(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22일 07시 55분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 봉송.(사진제공=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가 오는 29일 대구에 도착해 올해 마지막 봉송에 나선다.

지난달 1일 인천을 시작으로 전국 봉송에 들어간 성화는 29일부터 3일 동안 대구시내 전역 94㎞를 376명의 주자들과 함께 달리며, 성화가 간직한 열정과 희망의 온기를 시민들과 함께 나눈다.

29일 첫날에는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를 출발해 대덕시장을 거쳐 두류 야외음악당까지 35.9㎞를 달린다. 30일은 두류공원을 출발, 만촌역과 라이온스파크, 망우공원과 동대구역까지 37.3㎞를 이동하고, 마지막 날인 31일에는 신기중학교와 경북대학교 등을 거쳐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까지 20.8㎞를 봉송한다.

2017년의 마지막 일정을 대구에서 보내는 성화봉송단은 다양한 이색봉송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 평창올림픽의 성공개최를 기원한다. 30일에는 모노레일을 통한 이색봉송을 연출한다. 어린이회관역부터 수성못역 구간에서 진행되는 봉송을 통해 대구시내 전역을 조망한다. 31일에는 제야의 종 타종과 함께 어우러진 봉송이 진행된다.

성화 봉송에는 스포츠 선수 등 유명인을 비롯해 다양한 이들이 주자로 참여한다. 야구 국가대표 출신 이승엽 선수, 삼성 라이온즈 구자욱 선수를 비롯해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과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건 안상미, 김성일 선수 등이 봉송에 나선다.

특히 31일에는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3관왕을 차지한 진선유 선수가 성화를 들고 달린다. 이밖에 현직 소방관과 응급구조사, 고등학교 교사, 지적장애 아들을 둔 어머니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참여해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란 대회 슬로건의 의미 실현에 동참한다.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축하행사도 함께 열린다. 대구에 입성하는 29일에는 오후 6시부터 두류공원 야외음악당에서 타악공연과 화려한 불꽃쇼 등이 펼쳐진다. 30일 오후 6시부터는 동대구역 광장에서 퓨전국악과 전통농요 '팔공산 메나리' 등 지역 특색을 반영한 다채로운 볼거리가 제공된다.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은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오후 10시30분부터 무용·성악 공연을 비롯해 뮤지컬 갈라쇼가 펼쳐지며, 타종행사 이후에는 가수 이승철의 축하공연과 대구시가 준비한 불꽃놀이를 통해 새해와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원년을 맞는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그리스에서 채화돼 대한민국 전역을 도는 성화 봉송을 시작한지도 어느덧 2달이 다 돼가고 있다. 그만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이 다가오고 있는 것"이라면서 "제야의 종소리와 함께 2017년 마지막 성화 불꽃이 대구에서 타오르는 만큼 많은 시민들이 함께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응원하고 함께 참여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평창올림픽을 밝힐 성화의 불꽃은 대구에서 일정을 마치고 곧바로 포항으로 이동, 호미곶 해돋이를 시작으로 2018년 일정을 시작한다. 이후 경주를 거쳐 경북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한 뒤 1월5일부터 경기도 수원에서 봉송을 진행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