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울진대게 슈퍼 그레잇! 울진대게 맛보러 욜로(YOLO)와!

겨울 최고의 맛! 울진대게 찾아 떠나는 힐링 여행

(아시아뉴스통신= 남효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24일 23시 27분

수협 경매를 위해 가지런히 진열된 '울진대게'./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명품 먹거리와 온천욕을 곁들인 겨울철 생태관광 여행지로 경북 울진군이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울진군의 명품 브랜드인 '울진대게'철을 맞아 대게 주산지인 죽변항과 후포항이 울진대게 본격 조엄에 나서면서 주말이면 외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활기를 되찾고 있다.

또 가을오징어철 북한수역 중국어선 쌍끌이 조업으로 씨가 말랐던 오징어가 최근 들어 되돌아오면서 침체에 빠졌던 죽변항이 활기를 되찾았다.
 
경북 울진군 죽변항을 되찾은 가을 오징어./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죽변항을 평생 삶의 터전으로 살아 온 죽변항 어민들도 모처럼 웃음기를 되찾았다.

죽변항은 대게를 비롯 오징어, 대구, 홑골뱅이, 방어, 문어 등 겨울철 죽변항의 수산물 경매로 장관을 이룬다.

울진대게 경매가 치러지는 오전 9시. 죽변항은 자망어선이 밤새 걷어 올린 속이 꽉찬 '울진대게'를 위판장에 풀어 놓느라 분주하다.
 
울진대게 경매 준비로 부산한 죽변항./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죽변수협 위판장 대게 경매위한 진열작업./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대게를 가득 실은 자망어선이 교대로 입항하면 속이 꽉찬 울진대게를 구하기 위한 죽변수협 소속 중매인들의 경쟁이 흡사 소리 없는 전쟁터처럼 긴장감마저 돈다.

대게 경매 과정이 한편의 역동적 드라마처럼 죽변항의 삶의 문화를 담은 관광 상품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외지 관광객들이 대게 경매 과정을 보기위해 앞 다투어 죽변수협 위판장으로 몰려든다.
 
겨울 최고의 맛! 속이 꽉찬 '울진대게'./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 쫄깃하고 향긋한 '울진대게' 제대로 맛보는 법

'울진대게'는 껍질만 빼고 버릴게 하나도 없는 어종이다.

그렇다고 대게 껍질이 쓸모없는 것은 아니다.

키토산 퇴비와 키토산 사료를 만드는 요긴한 재료로 활용된다.

울진대게 껍질을 활용해 만든 키토산 사료를 먹여 키운 '울진 키토산 한우'는 울진의 이름난 한우 브랜드이다. 

먼저 흰 김을 모락모락 피어 올리는 대게 다리 하나를 뚝 떼어내 끝마디를 살짝 부러뜨려 당기면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쫄깃한 연분홍 속살이 달려 나온다.

그대로 입 안으로 넣으면 황홀 그 자체이다.

마디 끝부분을 부러뜨린 후 다리 껍질을 길쭉하게 가위질해 속살을 파내 먹어도 된다.

몸통살을 제대로 맛보기 위해서는 꼼꼼한 손길이 필요하다.

다리를 뜯어 낸 대게 뚜껑을 연 후 연한 껍질과 털을 제거하고 몸통에 붙은 다리 사이를 가위질 하여 몸통에 있는 살을 발려 먹으면 된다.

사실 대게 맛을 제대로 느끼려면 몸통살을 제대로 발려 먹어야 한다.

때문에 '대게를 맛나게 먹으려면  양반처럼 젓가락을 사용하지 말고 열 손가락을 모두 사용해야 제 맛을 느낄 수 있다'는 향언처럼 열 손가락으로 발겨 먹어야 제 맛을 느낄 수 있다.

마지막 순서는 대게 뚜껑을 꽉 채우고 있는 게장에 밤을 비벼 먹는 게장밥 순서이다.
 
'울진대게' 맛의 압권 '울진대게장밥'.(사진제공=울진군청)

대게 뚜껑 속 가득찬 게장에 참기름을 몇 방울 떨어뜨리고 갓 지은 밥을 얹고 그 위에 송송 썰은 잘 익은 김치와, 곰삭은 식해, 김 가루를 넣고 비비면 최고의 맛 '울진대게 게장밥'이 탄생한다.

따끈한 쌀밥과 비벼먹는 게장은 별미중의 별미로 대게요리의 화룡점정이다.

울진대게 맛은 한마디로 '달큰하면서 쫄깃쫄깃하고 담백하며 간간한 맛'으로 정의된다.

대게는 특별한 요리법이 필요 없다.

대게 찜, 대게탕, 대게국수가 대표적이며 최근 기성어촌체험마을은 '대게살 피자'를 개발해 인기를 끌고 있다.
 
'울진대게' 와 '울진붉은대게' 찜.(사진제공=울진군청)

대게를 찔 때는 반드시 '대게 밑 뚜껑을 위로 향하도록 가지런히' 놓고 쪄야 한다.

그래야만 찌는 동안 게장이 흘러내리지 않는다.

속살이 쫄깃하고 부드러운 울진대게는 따로 간을 맞출 필요가 없다. 수심 500m의 바다 속에서 포획 당시 이미 맞춤 간이 돼 있기 때문이다.

대게는 겨울 제철 음식이자 봄의 별미로 대게 조업이 진행되는 12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죽변항과 후포항을 비롯 울진지방 항포구의 대게 전문식당에서 즉석에 맛 볼 수 있다.
 
경북 울진군 죽변항 '울진대게' 경매 모습./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 전국 대게 최대 생산지 울진 죽변항과 후포항

울진으로 오는 길도 많이 단축됐다.

울진은 지난해 12월 당진~영덕 간 고속도로(30번)와 '홍천~양양' 고속도 개통, 양양~삼척 간 동해고속도로(65번) 개통으로 수도권에서 접근성이 크게 단축됐다.

또 지난 22일 평창동계올림픽을 상징하는 '경강선(서울~강릉) 고속철도'가 개통되면서 접근성이 훨씬 양호해졌다.

강릉에서 울진까지 승용차로 1시간 20분 남짓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서울에서 경강선 고속철도를 타고 울진까지 넉넉잡아 3시간이면 도착한다.

여기에 울진과 영남 내륙을 잇는 '36호 국도' 직선화 도로 개설로 동서 내륙 접근성도 크게 향상됐다.
 
동해안 최대 어업전진기지이자 '울진대게' 주산지인 죽변항의 겨울 풍경./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경북 울진군 후포항 대게 위판 작업.(사진제공=울진군청)

울진에는 대게로 유명한 항구가 둘 있다.

하나는 울진의 북쪽 관문인 죽변항이고 또 하나는 울진의 남쪽 관문인 후포항이다.
 
경북 울진군 죽변항 드라마세트장과 하트해변./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경북 울진군의 남쪽 관문이자 전국 최고의 대게 주산지인 후포항을 품은 등기산의 연안들의 명소 팽나무./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죽변항은 동해안 최고의 어업전진기지로 아름다운 등대와 하트해변이 평생 바다를 생업터전으로 가꾼 어로민속문화의 보고이다.

또 후포항은 등기산 공원과 백년손님촬영지를 품은 '비단처럼 빛나는 포구'이다.

울진 최남단 후포항은 국내 최대의 대게 주산지이다.

대게가 살이 오르는 대게철, 후포항 어판장에선 아침마다 연근해에서 잡아온 울진대게를 경매하는 풍경으로 활기가 넘친다.

후포항 주변에는 대게를 쪄주는 음식점이 즐비하다.

대게 시세는 후포항 주변 음식점에서 마리당 2~3만원 내외부터 시작된다.

대게 값이 부담된다면 붉은대게(홍게)와 대게를 함께 맛보면 더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대게 뚜껑의 세로 지름이 9cm 이상인 대게를 '치수'라고 부르며 이를 기준으로 삼는데 크기가 커질수록 가격도 비싸진다.

치수보다 작은 수컷대게와 암컷 대게는 연중 포획이 금지된 법정 관리 어종이다.

대게를 '영덕게'로 알고 있는 사람도 있는데, 과거 교통이 불편하던 시절 인근 대도시를 낀 영덕이 동해안 대게의 집산지 역할을 하며 유명세를 탔다.

그러나 소비자에겐 영덕대게니 울진대게니 하는 원조논쟁은 중요하지 않다.

사실 동해안의 북쪽인 강원도 속초부터 남쪽 끝자락인 경남 울산 기장에 이르기 까지 항포구에는 거의 대게를 구경할 수 있다.

그러나 굳이 대게의 원조를 꼽자면 경북 울진이다.

역사적 기록이나 생산량 등 모든 면에서 울진이 압도적이다.

울진 평해읍 거일리 마을 해변에는 '울진대게의 역사.문화성과 생태적 특성'을 담은 '울진대게유래비' 공원이 조성돼 있다.
 
전국 최고의 수질을 자랑하는 자연용출온천인 경북 울진군 북면 덕구온천의 설경.(사진제공=울진군청)

◆ 대게 맛에 취하고 백암.덕구온천에서 힐링을

후포항 인근의 백암온천은 울진군 온정면 소태리에 있는 무색무취한 53℃의 유황 온천이다.

나트륨, 불소, 칼슘 등 몸에 유익한 각종 성분이 함유되어 만성피부염, 자궁내막염, 부인병, 중풍, 동맥경화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백암산은 백암온천을 배태한 높이 1004m의 명산이다.

태백산맥의 지맥인 중앙산맥에 속하며 서쪽 기슭에는 높이 약 40m의 백암폭포가 있으며, 산정에서 바라보는 동해의 경치가 뛰어나다.
 
경북 울진군 온정면 백암온천단지 신선계곡의 가을.(사진제공=울진군청)

신선계곡은 백암산이 빚은 비경으로 '선시골' 계곡이라고도 불리며, 계곡 전체에 소나무와 참나무가 울창하게 덮여있고 계곡 곳곳에는 수십 개소의 늪과 담(潭)이 있다.

계곡물이 맑고 깨끗하며 갖가지 형상을 한 바위들과 한데 어우러져 아름다운 모습을 자아내고 있다.

죽변항에서 울진대게 맛을 보았다면 승용차로 20여 분 거리에 위치한 덕구온천장을 찾는 것이 힐링 여행을 위한 맞춤 패키지이다.

덕구온천는 울진군 북면 덕구리에 있는 국내 유일의 자연 용출 온천으로 무미·무색·무취의 철천(鐵泉)이다.

43℃의 온천수는 피부병·신경통·당뇨병·소화불량·빈혈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덕구온천을 낳은 응봉산은 산의 형세가 동해를 굽어보는 매를 닮았다 하여 '매봉산'으로 불리며 산림청 100대 명산에 선정된 산으로 정상에서 바라보는 경치가 아름답다.

응봉산으로 오르는 덕구계곡은 '덕구온천'의 노천 원탕을 품은 곳으로 4㎞ 계곡에는 세계 유명한 교량들을 축소해 만든 금문교, 노르망디교, 하버교, 장제이교 등 12개소의 교량이 계곡의 아름다운 풍광과 어울려 볼거리를 한아름 안겨준다.

또 자연용출온천인 덕구온천의 원탕에는 '족욕탕'마련돼 있어 등산객들의 피로를 단번에 풀어준다.

덕구온천 곁에는 세계적 명품 금강소나무로 둘러싸인 구수곡 휴양림과 구수곡 계곡이 있다.
 
천연기념물 155호이자 '국민동굴'로 각광받는 울진 성류굴의 겨울 풍경.(사진제공=울진군청)

성류굴은 울진의 젖줄인 왕피천을 끼고 발달되 천연 석회동굴로 천연기념물 제155호로 지정된 '국민동굴'이다.

총길이는 약 800m, 주 굴의 길이는 약 470m이며 최대너비가 18m이다.

2억 5000만 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천연 석회동굴로 경치가 좋아 신선들이 노는 장소라 하여 선유굴이라고도 한다.

신라 보천태자의 전설을 비롯 굴신신화 등 숱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스토리텔링의 보고이자 우리나라 최초 동굴기행기인 가정(稼亭) 이곡(李穀 1298~1351)선생의 '관동유기'의 현장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