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기획] 문재인 정부집권 2년차 "집권구상 플랜 경제분야에 촛점"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26일 00시 53분

문재인 대통령./아시아뉴스통신BD

문재인 대통령은 얼마남지 않는 2017년 마지막 주 휴가를 내면서 집권 2년차 대비 내년구상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은 집권 촛불혁명으로 만들어진만큼 집권 1년차에 적폐청산에 공을 들였다.

그러면서 새해에는 본격적으로 '국민의 삶이 바뀌는' 경제 정책의 성과를 내겠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참모들은 최근 새해 국정기조에 대한 내부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 논의는 '이게 삶이냐'는 국민들의 질문에 답을 해야 한다는 방향으로 이뤄지는 중이다. 

문 재인 정부가 올 초 조기 대선을 치른 후 지난 5월 취임한 이후 적폐청산을 통해 '이게 나라냐'라는 탄식을 불식시켜 온 것과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집권 2년차에는 어려운 경제분야에 촛점을 마출것으로 보여진다.

문 대통령은 집권 후 민주주의를 일으켜 세우는 데 집중했다. 전 정부의 국정운영이 국민적 신뢰가 무너졌고 부정부페가 만연하다고 판단하고 적페청산을 위해 집권1년차에 집중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정책 성과를 내는 데 주력할 것라는 관측이다.

이에 문제인 정부 2년차로 접어들면서 내년 상반기 중으로 촛불민심에 최종 방점을 찍을 ‘성과’가 필요하다고 보여진다. 그것을 바탕으로 정치·경제적 측면에서 ‘성과’를 내야 2년차 경제분야와 일자리 창출성과에도 탄력을 받을것으로 보여진다. 

여기서 문재인 대통령이 마냥 촛불민심에 안주하려 한다면 순풍이 아닌 역풍을 맞을 수도 있어 국정과제 수립이 녹록치 않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올해 초반 부터‘공정과 혁신’에 기반을 둔 부패청산에 총력을 기울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한 부패집단의 대대적인 검찰 수사가 그것이다. 부패집단의 수사도 내년 초를 기점으로 일단락될것으로 보고 어느정도 정권의 안정기에 접어들었다는 새로운 집권비전을 국민들에게 제시해야 할 때가 됐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국민들의 삶을 업데이트 시키기위해 경제정책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다. 이에따라 2017년은 국정과제가 ‘이게 나라냐’며 부패세력 청산에 중점을 두었다면, 2018년에는 ‘이게 삶이다'라는 중심의 정책이 나올것으로 보여진다.

따라서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 일자리 중심 경제, 공정 경제 구축에 전력을 기울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정책을 정교하게 다듬고 실행해 ‘이게 삶이다’라는 슬로건을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게 하는데 전력을 다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국회 예산통과에서 중소기업 육성과 지원, 아동수당 도입, 기초연금 인상, 누리과정 국고 지원,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등으로 국회 예산안통과를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올 연말에는 특별한 일정을 잡지 않고 국정운영 계획 수립에 몰두할 것으로 알려졌다. 집권 2년차 집권구상 플랜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집권 구상은 내년 1월에 있을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구체적으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