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1월 17일 수요일

김해국제공항, 지난해 여객 1600만 명 돌파 ‘중규모 공항’으로 도약

(아시아뉴스통신= 장서윤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1월 08일 17시 02분

김해공항 전경.(사진제공=한국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사장 성일환) 부산지역본부는 2017년 김해국제공항 운항 및 여객실적을 발표했다.
 
공항공사의 발표에 따르면 2017년 김해공항을 이용한 여객수는 작년대비 10.1% 증가한 1640만 명을 기록해 명실공히 국제공항협의회(ACI)의 공항분류기준에서 정한 ‘중규모 공항’으로 도약했으며 항공기 운항 실적 또한 8.1% 증가한 10만 7363회 운항했다.
 
특히, 국제선은 전년대비 13.3%(46.6만 명)가 증가한 881만 명의 여객이 이용해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국가별 이용객 현황을 살펴보면, 일본 338만 명(18.1%↑), 베트남 83만 명(43%↑), 대만 79만 명(12.6%↑)이 이용하는 등 대부분 국가의 여객 실적이 견조한 성장세를 기록했으며 특히 중국의 금한령 조치로 타 공항의 여객증가세가 주춤한 상황에서도 국내 중규모공항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이상의 여객증가세를 기록했다.
 
한편, 국내선은 총 759만 명의 여객이 이용해 전년대비 6.5%가 증가했으며 노선별로 살펴보면, 김포노선이 6.4% 증가한 574만 명, 제주 노선이 5.9% 증가한 442만 명, 인천노선은 15.2% 증가한 43만 명을 기록해 전 노선에서 고른 여객실적 증가가 이루어 졌으며, 중규모 이상 공항 중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김해국제공항은 이렇게 이용여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원인으로 지난해 6월 국제선 확장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른 여객 인프라 확장과 국적 LCC의 김해공항 국제선 신규 취항지 확대가 크게 기여한 점 등 국제선 여객 증가세가 전체 여객의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공항공사 조현영 부산지역본부장은 “여객 증가세를 고려해 추가적인 인프라 확장 등을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며 “동계 성수기 여객증가로 인해 국제선 터미널 및 주차장이 매우 혼잡하므로 김해공항 이용객께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최소 2~3시간 전 공항에 도착하시도록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