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남양주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 "공시지가 올려라" 4차 총집회

(아시아뉴스통신= 황민호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1월 12일 03시 18분

'남양주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위원장 조동일)는 11일 오전 8시 30분께 남양주시청 제2청사 앞 삼거리에서 4차 총집회를 갖고 공공수용 백지화와 공시지가 인상을 요구했다.

'남양주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위원장 조동일, 이하 '대책위')'는 11일 오전 8시 30분 남양주시청 제2청사 앞에서 진접지구 토지 수용 백지화 및 공시지가 인상을 요구하는 4차 총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100여명의 토지주들이 참여했다.

대책위는 결과 보고를 통해 "지난해 10월 정부의 기습발표로 인한 진접2지구 강제수용 소식에 반대하여, 농림지와 그린벨트 토지 소유자의 90% 이상이 수용백지화를 요구하는 시점에서의 표준지가를 살펴보게 되니, 현 시세와는 너무나 거리가 먼 가격을 정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서민을 위한 공공주택사업을 한다며, ‘공공’이라는 명분으로 서민을 살리기 위해 서민을 죽이는 강제수용소식에 더해, 터무니없는 표준지 공시지가까지 확인하고 나니, 한평생 살아왔던 소중한 자신의 땅에서 하루아침에 쫓겨 날 처지에 놓인 진정한 ‘서민’인 ‘농민’은 실로 피눈물이 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규제로 수십 년 간 농림지나 그린벨트로 묶여 있었어도 농업만이 유일한 생계수단이기에 천직으로 알고 살아왔는데, 농민의 생활터전이었던 농지를 모두 빼앗고, LH 배불리기와 정치인의 생색내기용으로만 추진되는 이 사업은 전면 백지화되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1월에 있을 공시지가를 결정하는 남양주 제2청사 앞에서 표준지 공시지가 재조정을 촉구하는 강력한 시위를 통해 억울함을 알렸다"며 "앞으로도 진접2지구 강제수용에 반대하는 지속적인 집회와 시위를 이어가기로 결의했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