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1월 19일 금요일

김성태, "청와대, 법무부 좌우충돌" 기본과 원칙을 우선해야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1월 12일 11시 41분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법무장관이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자유한국당은 12일,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가상화폐거랴소폐지방침. 청와대가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면서 진화나섰지만 오히려 혼란 가중. 멀쩡한 가상화폐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급등락 롤로코스터. 최저임금까지 좌충우돌 손대는 것 마다 후폭풍 몰고와 마이너스손 따로 없을 정도라며" 기본 원칙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법무장관이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청와대가 뒤늦게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오히려 혼란이 가중되는 분위기”라며 “최저임금부터 가상화폐까지 우왕자왕, 좌충우돌 하면서 손 대는 것 마다 거센 폭풍을 몰고와 진정한 마이너스의 손이 따로 없을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도 “가상화폐 이슈와 관련해 경제 상황어려운 취약계층 중고생까지 관심갖고 뛰어들고 있어 심각하다"며 "초기대응단계에서 금융시장 인정못한다고만 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금융당국 각성 촉구하고 주도적 대응책마련 다시한번 강조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그러면서 "가상화폐 시장 둘러싼 국제동향 냉철히 살펴, 근본대책 마련 촉구한다. 먼저효과적 처방위해서 정확한 진단이 선행되어야한다. 투자자 , 거래소 명확하 규제마련해 즉각 반영. 후속조치. 내성만 키우는 것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단칼에 무자르듯 접급해서 안되며 4차산업혁명 이끌 신기술. 경험하지 못한 가상화폐 홍역앓고 잇는데 피해자 양산되지 않도록 범정부 차원 대책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방침을 두고 추경호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가상화폐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관련 이슈에 대해  대응하기로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