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4월 27일 금요일

충북도, 아파트 미분양 지속관리 추진

15일 미분양 해소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 개최

(아시아뉴스통신= 백운학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1월 14일 09시 17분

충북도는 지난해부터 급격히 증가한 청주지역 아파트 미분양주택의 지속적인 관리를 위해 15일 건축문화과 주관으로 경자청・청주시・충주시의 사업계획승인부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한주택건설협회 관계자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한다.

충북도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현재 추진중인 미분양주택 억제방안에 대해 사업계획승인부서의 지속적인 노력을 당부하고 2018년 아파트 공급계획에 따른 미분양 증가추이 검토 및 이에 대한 추가 대책방안을 관계기관과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 급격히 증가한 미분양주택의 해결을 위해 지난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시・군 사업계획승인부서와 주택건설협회, 충북연구원, LH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주요 대책방안으로 분양시기 조정, 분양주택의 임대주택 전환 추진 등의 대책을 수립하고 관련 기관에 이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도는 올해 청주지역 아파트 공급물량이 1만1000호로 예상됨에 따라 시행사의 분양시기 조정, 임대주택 전환 추진 등을 최대한 독려할 계획이다.

또 추가 대책방안으로 동남지구 등 공공택지에서 분양승인시 분양가심사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통해 분양가를 최대한 낮추는 방안과 LH로 하여금

기존 다가구주택 매입임대사업을 미분양주택 매입 후 추진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관계기관과 논의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지속적인 미분양주택 관리를 위한 모니터링 실시와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미분양 물량 증가를 최대한 억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