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2월 22일 목요일

자유한국당 양산시의원, 국가보조금 사업 비리의혹 검찰 수사 촉구

양산상공업연합회 회원들, 4억 과징금 폭탄에 집행부에 불만 목소리 높아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조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2월 13일 17시 39분

12일 경남 양산시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이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맞춤형 일자리창출사업 보조금 비리의혹과 관련 검찰 수사를 촉구 하고 있다.(사진제공=양산시청)

경남 양산시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이 지난해 3D프린터를 이용한 맞춤형 일자리 창출 사업 비리의혹 인사들에 대한 검찰의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시의원들은 12일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양산상공업연합회가 국비 지원을 받아 실시한 교육에서 허위교육생을 만드는 수법으로 국비를 타냈으며, 또한 이 과정에서 지역 정치인과의 수상한 돈 흐름까지 파악한 경찰이 수 개월에 걸친 수사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지만 검찰수사는 답보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교육주관단체와 인사가 집권당 지역구 위원장인 점과 여당 시의원 이란 이유가 수사에 걸림돌이 되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부산지방노동청 양산지청은 지난 1월 22일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주관한 양산상공업연합회에 부정수급분 1억3400여만원과 추가징수분 2억6800여 만원 등 총 4억여원을 반환청구한 상태다.

이에 상공업연합회 소속 회원들은 "지역경제활성화와 친목도모 단체인 양산상공업연합회가 무려 4억원이라는 과징금 폭탄을 맞게 됐다"며 사건 관계자들을 향해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이 사건과 관련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며 "검찰수사가 진행중인 만큼 수사결과에 따라 당 차원의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