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단독]김영미 공주시의원 "허위사실 유포한 누리꾼 검찰에 고소"

(아시아뉴스통신= 조문현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3월 07일 17시 35분

김영미 공주시의회 의원이 7일 사회관계서비스(SNS)에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적시한 혐의(명예훼손)로 오 모씨를 대전지방검찰청 공주지청에 고소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 6일 SNS에 자신을 민주당 충남 공주시 당협 사무국장이라고 소개한 후 "모든 과정을 지켜봤던 당원"이라며 "수년째 반복되는 (박 예비후보의) 거짓말에 대해 말하기 위해 이 글을 남긴다"고 운을 뗐다.

이어 "2014년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주변 반대에도 당협위원장(박 예비후보)의 권력을 앞세워 내연녀를 충남 공주시 기초의원 비례대표에 공천한 부적절함을 지적한다"는 내용의 글을 SNS에 올렸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이러한 내용은 허위사실"이라며 "SNS를 통해 이런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도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박수현 예비후보 캠프의 맹창호 대변인은 "일부 언론이 SNS에 떠돌고 있는 사실이 아닌 게시물을 인용해 박 후보를 비방, 보도하고 있다"며 "이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반박했다.

또 "SNS를 통해 사실과 다른 비방의 글에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