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라움아트센터,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의 신춘음악회

정찬, 공연, 애프터 파티로 이어지는 특별한 형식으로 진행

(아시아뉴스통신= 정혜미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3월 13일 00시 59분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의 신춘음악회.(사진제공=라움아트센터)

국내 최초 소셜베뉴 라움아트센터가 13일 오후 7시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의 올해 첫 공연으로 <신춘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신춘음악회>는 지휘자 금난새가 선정한 실내악곡으로 구성된다.

연주곡으로는 스트링 콰르텟곡 중 가장 널리 알려진 베토벤의 ‘현악 4중주 제4번 C단조 작품 18’과 드보르작의 현악 4중주 제12번 F장조, 작품 96 ‘아메리카’를 편곡해 스트링 오케스트라로 선보인다.

또한 색소포니스트 김태현과 헝가리 무곡인 페드로 이투랄데의 ‘색소폰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페퀘나 차르다’를 협연한다.

라움아트센터의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 공연은 클래식이 어렵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청중과 함께 호흡하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지휘자 금난새의 창의력 넘치는 아이디어와 재치 있는 해설이 더해져 클래식에 더욱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특히 정찬, 공연, 애프터 파티로 이어지는 특별한 형식으로 구성되어 라움아트센터를 찾는 관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한다.

올해는 총 4회에 걸쳐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 공연이 진행된다.

3월 <신춘음악회>를 비롯해 오는 6월 <야외음악회>, 12월 <송년음악회>(2회)가 펼쳐질 예정이다.

정혜미기자 celina6@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