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9월 22일 토요일

충남 선거구획정, 금산군 등 4개시군 의회 반발

- 금산,서천,청양,태안군 의원…"졸속 도시위주 획정 철회하라"

(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3월 13일 10시 57분

충남도 금산군등 4개군의회 의원 29명은 13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선거구획정안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충남 금산군, 서천군, 청양군, 태안군의회 등 4개 군의회 기초의원 29명은 13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도의회의 오는 6.13 지방선거 선거구 정수조정을 반대하고 나섰다.
 
이들이 밝힌 도의회의 조정안에 따르면 금산군 1명, 서천군 2명, 청양군 1명, 태안군 1명 등 4개 시군에서 모두 5명이 감축했다.
 
반면 천안시 3명, 공주시 1명, 아산시 1명, 당진시 1명, 홍성군 1명 등 5개 시군에서 모두 7명이 증원됐다.
 
공주시, 보령시, 계룡시, 금산군, 부여군, 서천군, 예산군 등은 기존 정수의 변함이 없다.
 
따라서 조정안의 의원정수는 기존 169명에서 2명이 증가한 171명이다.
 
이들은 도의회의 의원정수 획정안은 시군지역의 1인당 지역구 평균면적, 교통여건 등의 비율을 포함하여 시군의회 의원정수를 산정하는 것이 타당한데 시군별 인구 비율과 읍면동수 비율만을 적용 산정했다고 비난했다.
 
특히 지난 5일 국회가 늑장 선거구 획정안을 개정하면서 도의회는 하루만인 6일 ‘충남도시군의원선거구 획정위원회’ 획정조정안을 발표하고 지난 12일까지 조정안에 대해 의견을 제출토록 했다.
 
이들은 “이번 획정안은 유권자와 후보자의 참정권을 무시하고 단순히 인구수 위주의 산정기준으로 의원정수에 영향을 끼치는 근시안적 조정안”이라며 “지방자치의 본질을 흐릴 수 있는 매우 위험한 결정이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들은 “4개군 의회에서 의원정수를 축소하는 충남도 시군구의회의원선거구 획정안을 철회하라”며 “4개군 의원정수를 현행대로 조정해 줄것"을 강력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의 의지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그 다음의 법적절차에 대하여 충남도 시군의원 선거구 획정위원회는 모든 법적 책임과 이에 따른 정신적 피해를 보상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