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서훈 접견한 아베..."북한, 시간벌기용 이용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

아베,"남북관계 진전과 비핵화 국면에서 변화 가져온 문 대통령 리더십에 경의 표한다"

(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3월 13일 21시 30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시아뉴스통신 DB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3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의 접견에서 “북한이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기회를 시간벌기용으로 이용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도쿄 총리 관저에서 서훈 원장과 면담한 자리에서 “현재의 상황 “문재인 대통령이 특사를 보내서 방북 결과와 방미 결과를 소상히 설명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 남북관계의 진전과 비핵화 국면에서 변화를 가져온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 면서 “현재의 상황변화는 그 동안 한미일 세 나라가 긴밀하게 공조해온 결과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서훈 원장 등에게 북한과 관련한 상황, 북한의 현재 입장에 대해 세세한 부분까지 질문을 하며 대단히 높은 관심을 표명했으며 진지하고 밀도있게 이뤄졌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서훈 원장, 남관표 2차장의 아베 총리 면담은 애초 15분으로 예정됐지만 오전 11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배석자는 우리 쪽의 남관표 2차장을 비롯해 이수훈 주일 대사가 일본 쪽은 고노 외상, 니시무라 관방부장관, 야치 쇼타로 NSC 국장, 기타무라 내각 정보관 등이다.

한편 서훈 원장, 남관표 2차장은 아베 총리에 앞서 스가 관방장관을 면담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