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4월 25일 수요일

김경수 의원 '댓글 여론조작' 연루 의혹

민주당, 6·13 지방선거 앞두고 '곤혹'
한국당 '댓글조작 게이트, 특검 실시'
미래당, "한마디로 억지,특검 실시" 

(아시아뉴스통신= 윤요섭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4월 16일 02시 11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댓글 조작'을 한 민주당 권리 당원과 수백 차례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연루 '의혹'에 여야 정치권에 파문이 일고 있다.

민주당은 경남지사에 출마한 김 의원의 선거 판세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해 친문 의원들과 지방선거 후보자들까지 발 벗고 나서 김 의원에 대한 공세 차단에 총력 대응하는 모습이다.

김경수 의원의 '댓글조작' 연루 의혹에 ' 박범계 의원' 은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댓글조작'은 개인적 일탈이라며 후폭풍 차단에 안간힘을 쓰면서도 곤혹스러운 표정이 읽힌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별검사 카드까지 거론하면서 국민을 상대로 김경수 의원의 '댓글조작' 연루 의혹 쇼킹에 정부·여당을 향한 압박에 들어갔다.

한국당은 15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김기식 문제는 국정조사, 댓글 문제는 특검' 으로 의혹을 규명하자고 촉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경수 의원의 '댓글조작' 연루 의혹은 국민을 상대로 메가톤급 사기극이며 대선 전부터 댓글 조작 활동을 인지하고 있었음을 시인한 것" 이라며 당 차원의 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향후 수사 과정에서 댓글조작 혐의 피의자와 배후 관계가 드러나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은 치명상을 입게 될 것이다." 고 날을 세웠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5일 '댓글조작 얀루 의혹' 을 부인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한마디로 억지" 라고 맹비난했다. 안 후보는 관련 텔레그램 메시지를 전부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국정조사나 검찰수사 등을 직접 요구했다.

민주당 한(전) 관계자는 "주변에서 이와 같은 사례가 얼마나 빈번하게 발생했는지 밝혀야 할 것" 이라고 유감을 표 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수사기록을 넘겨받아 김경수 의원의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하여 향후 댓글조작 혐의 피의자와 배후 관계를 밝힐 예정이다.

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 때문에 17일로 예정했던 경남도지사 출마선언도 이틀 정도 늦출 것으로 알려졌다. 

한때 자유한국당 김태호 전 지사와 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대결이 지방선거의 뜨거운 격전지로 지목돼 이목이 쏠렸다.

이번 사태로 6·13 지방선거는 부산.울산 경남은 물론 전국에서 김경수 의원의 '댓글 여론 조작' 연루 의혹과 '김기식 금감원장 사태' 로 인해 민주당에 상당한 악재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