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후보, 교육 관련 정책협약 줄 이어

(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6월 11일 19시 06분

11일 ‘전국방과후법인연합회 인천지회’와 도성훈 후보가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정책협약식을 가졌다.(사진제공=도성훈후보선거사무소)

공식선거운동 마감을 하루 앞둔 11일 도성훈 후보는 인천 서구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 전국방과후법인연합회 인천지회, 인천교육희망네트워크,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교육정책 관련 정책협약식을 가졌다.
 
도성훈 후보는 11일 오전 10시 ‘서구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와 가정지구 학생들의 교육받을 권리와 관련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는 가정지구 주민 253명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단독주택용지 및 근린생활시설용지로 바뀐 학교용지 원안복원을 추진하고 있는 곳이다.
 
11일 도성훈 후보가 인천교육희망네트워크와 아동, 청소년 정책 관련 내용으로 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도성훈후보선거사무소)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 김아리 위원장은 “가정지구 내 중학교 설립 문제는 가정지구 학생들의 교육받을 권리와 관련된 중요한 문제이다”라며 “2018년 가정지구 입주가 완료되면 대규모 인구 유입이 예상된다. 따라서 축소된 학교부지를 애초 면적대로 복원돼야 하고 교육부의 학교총량제 방침이 수정돼야 한다”며 정책협약을 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도성훈 후보는 “학교 부지 축소와 용지 전환 원인은 교육부의 학교총량제와 잘못된 학령인구 추계에 있다”며 “학교설립 및 학교용지 원안 복원 문제는 인천시와 교육청 그리고 교육부 등과 협의해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도성훈 후보는 오전 11시 선거사무소에서 ‘전국방과후법인연합회 인천지회’와 돌봄 사업 계약방식의 합리적 개선, 지역사회와 연계한 방과후 활동 활성화 등을 내용으로 양질의 방과후 활동 증진 및 마을교육공동체 활성을 위한 정책협약식을 가졌다.
 
11일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와 도성훈 후보는 가정지구 교육환경 개선 관련 정책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도성훈 후보 사무실)

도성훈 후보는 12시 인천 교육의 새로운 비전과 발전, 혁신을 위해 ‘인천교육희망네트워크’와 학교와 지역 간 교육공동체 구성, 아동ㆍ청소년 정책 확대, 평화, 평등, 노동인권, 민주시민교육 확대, 민ㆍ관 협치기구 구축, 학교와 지역이 함께 하는 인천형 돌봄 체계 구축 등을 내용으로 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최길재 인천교육희망네트워크 상임대표는 “이번 정책협약은 학교와 지역, 민ㆍ관 협치 기구 구축을 통해 인천교육의 새로운 비전을 마련하고 혁신교육의 지속적 실천을 교육감과 함께 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또한 “‘미래교육위원회’ 구성을 통해 주요 교육정책의 결정 과정에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을 참여시켜 민ㆍ관 협치의 모범을 만들어 가자”고 했다. 도성훈 후보는 “정책협약의 주요 내용이 학교와 마을, 민ㆍ관이 협력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 같다”며 “인천교육의 새로운 비전과 발전, 협력과 공존을 위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성훈 후보는 오후 1시에는 선거사무소에서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와 정책협약식을 가졌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3개 노조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인천지부,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 전국여성노동조합 인천지부로 구성돼 있으며, 3개 노조 조합원 4500여 명에 이른다.
 
이날 정책협약식에서 학교비정규직의 법제화 통한 교직원으로서의 지위와 역할 보장, 학교비정규직의 고용보장 및 작업 환경 개선, 합리적 노사관계 구축 및 노동존중 교육현장을 만드는데 앞장선다 등의 내용으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도성훈 후보는 “당선 즉시 정책협약의 이행 방안을 마련해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 전국여성노조 인천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인천지부와 정책협약 사항의 실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노동의 가치와 인간의 존엄성을 가르치는 교육현장이 되도록 할 것이며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과 정규직 전환을 통해 교육공공성 확대와 인천교육의 혁신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