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심은진 악플에 상처 "헛소문 퍼트리고 도를 넘었다"

(아시아뉴스통신= 황규찬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7월 11일 13시 37분

(사진=심은진 SNS)

심은진이 악플로 겪었던 심적 고통에 대해 털어놨다.

11일 심은진은 자신의 SNS에 악플로 인해 힘들어하고 속상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날 심은진은 "어느 순간 부터 저에게 끈질긴 악플러가 붙었다"고 말했다.

이어 심은진은 "나에 대한 헛소문을 퍼트리고 있다. 참아보려고 했으나 도를 넘었다는 생각이 들어 고소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악플러와 대화를 나눈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악플러는 심은진에게 "김기덕하고 XX파트너라던데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심은진은 "어리석은 짓을 한 대가를 받을 시간이 왔다"고 경고했다. 심은진의 소속사는 "이제 고소장만 제출하면 된다"고 밝혔다.

한편 심은진은 1세대 걸그룹으로 활동한 바 있다. 이후 걸그룹이 해체되고 방송계에 진출 배우로서의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그동안 다수의 굵직한 작품들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특히 SBS 드라마 '사랑이 오네요'에서는 악녀 연기를 처음 선보이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심은진은 본업이었던 가수의 재능을 살려 '사랑이 오네요' OST에 참여하는 등 넘치는 끼와 재능으로 대중을 눈과 귀를 사로잡은 바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