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산청 약초 마당극 ‘효자전’ 200회 맞았다

(아시아뉴스통신= 박안식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7월 18일 07시 19분

마당극 ‘효자전’ 공연 장면.(사진제공=산청군청)

산청 약초와 효자 ‘갑동이’의 이야기를 담은 스토리텔링 마당극 ‘효자전’이 200회 공연을 맞는다.

극단 큰들은 오는 21일 오후 2시 산청 동의보감촌에서 마당극 ‘효자전’ 200회 공연과 함께 작은 관객이벤트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경남 대표 예술단체인 극단 큰들은 지난 2010년 산청 한방약초축제에서 마당극 ‘효자전’을 처음 무대에 올렸다.

이후 효자전은 한방약초축제 뿐 아니라 전국 각지의 공연 무대는 물론 노인시설, 농어촌 지역, 복지회관 등을 찾아 문화공연에서 소외된 우리 이웃을 위한 마당극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9년의 세월을 거치며, 마당극 ‘효자전’은 극단 큰들의 대표 작품으로 거듭났다.

효자전은 병든 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두 아들이 산청에서 자라는 귀한 약초를 캐어 어머니 병을 낫게 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효도’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마당극 특유의 익살과 해학, 그리고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이야기로 표현해 관객들과 함께 어울렸다.

현재는 산청뿐 아니라 진주, 사천, 하동 등 서부경남은 물론 전국에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는 토종 문화예술공연이다.

극단 큰들은 오는 21일 오후 4시 동의보감촌에서 열리는 효자전 200회 기념 공연에서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소박한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극단 큰들의 전민규 예술감독은 “효자전이 200회 공연을 맞기 까지 많은 도움을 준 산청군에 감사드린다”며 “부모와 자식이라는 관계가 없어지지 않는 한 앞으로도 300회, 400회 공연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공연 문의는 극단 큰들(055-852-6507), 또는 산청군 문화관광과(055-970-6404)로 하면 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