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전주시 장애인일자리 확대 총력

-중증장애인 신규일자리 사업(카페) 확대, 꿈앤카페 1회용품 줄이기 시범모델 추진키로

(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7월 23일 17시 00분

23일 전북 전주시가 인권센터 회의실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 13명으로 구성된 장애인일자리 다울마당을 개최하고, 장애인 고용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전주시)

전북 전주시가 23일 인권센터 회의실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 13명으로 구성된 장애인일자리 다울마당을 개최하고, 장애인 고용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토론회를 진행했다.
 
장애인단체와 관련기관, 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다울마당 위원들은 이날 그간 전주시가 추진해온 장애인일자리 정책에 대해 검토하고, 향후 효율적인 일자리사업 추진에 대한 각종 방안들을 제시했다.
 

특히 위원들은 이날 토론회에서 취업이 매우 취약한 중증장애인을 위한 신규일자리 사업(카페) 확대방안과 장애인 표준사업장 구축, 장애인 연계고용 제도를 활용한 장애인 고용창출 필요성 등에 대해 강조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이날 토론회에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공공부문 1회용품 줄이기’ 실천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의 의견이 모아졌다. 앞서, 시는 중증장애인 7명이 바리스타로 참여중인 시청로비 ‘꿈앤카페’와 완산·덕진구청 로비의 카페 ‘I got everything’을 1회용품 줄이기 시범모델 사업장으로 추진하기 위해 준비해왔으며, 향후 지역 중증장애인생산품생산시설과 장애인예술단체 등과 연계해 전주정신을 반영한 다회용 컵을 제작한 후 카페에 비치할 예정이다.
 
임예정 전북장애인부모회 전주시지회장은 “카페를 위탁운영 하다 보니 어려운 점도 많지만 중증장애인 친구들이 책임감 있게 커피를 내리고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을 보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라며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건비가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고용유지를 위해 매출증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동주 우석대학교 교수는 “장애인일자리 추진 계획 수립 시 장애인의 취업을 위한 교육, 일자리 연계, 유관기관과의 협력, 사후관리 등 체계적이고 지속 가능한 전개가 중요하다”라며 “지속적인 장애인일자리 발굴을 위한 활동에 다울마당 위원으로서 일조하겠다”고 언급했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장애인일자리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현재 장애인들의 고용은 매우 취약한 상황이며, 한 가정과 나아가 국가의 안정을 위해서라도 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과 사회적 참여는 매우 절실하다”라며 “다울마당을 통해 취업이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교육, 취업 연계, 일자리 제공 등 힘든 약자를 항상 먼저 챙길 수 있도록 위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사업효과를 극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치열한 예산확보 활동 등을 통해 유치에 성공한 맞춤훈련센터와 발달장애인훈련센터가 리모델링을 거쳐 개소하는 오는 12월 이후에는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에 대한 맞춤형 훈련을 통해 보다 많은 괜찮은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