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국내 최대 규모 ‘가짜 명품시계’ 수입·유통 조직 검거

밀수업자·물류업체·관세사·세관 공모, 3700여점 중국서 몰래 들여와 판매

(아시아뉴스통신= 박광석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8월 08일 12시 38분

조직도.(사진제공=부산경찰청)

(아시아뉴스통신=박광석 기자) 정품 시가 2500억 원대의 가짜 명품시계를 중국에서 몰래 들여와 978차례에 걸쳐 유통·판매한 총책 등 일당 16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또 이 사건과 관련, 세관직원이 뇌물을 수수한 것은 물론, 인사요약기록카드 등 개인정보를 유출시킨 정황이 드러나 통관절차상 구조적인 문제점이 제기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8일 상표법 위반 혐의로 총책 A(38)씨와 유통총책 B(42)씨, 판매총책 C(42)씨 등 밀수업자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세관 공무원 D(49)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모 물류업체 대표 E(47)씨와 세관 공무원 F(39)씨를 뇌물공여와 뇌물수수 혐의로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관세사 G(57)씨와 짝퉁 시계 국내판매업자 H(34)씨등 10명도 상표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압수한 짝퉁 명품시계.(사진제공=부산경찰청)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016년 10월께부터 최근까지 중국 광저우에서 까르티에·IWC·롤렉스 등 해외유명상표가 부착된 20여종의 시계 3700여점(정품 시가 2500억원 상당)을 국내로 몰래 들여와 978회에 걸쳐 3억4615만원 상당을 유통․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세관 공무원 D씨는 2016년 12월께 이전에 함께 근무했던 세관 공무원 출신 관세사 G씨에게 세관 공무원들의 인사기록과 징계처분 내역 등 업무상 알게 된 개인정보를 유출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들은 국내 20~30대 젊은 소비자들이 해외 명품시계 등을 개인 소비 및 선물용으로 선호하는 점을 악용해 중국산 가짜 명품시계를 불법 반입해 대량 유통시켰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불법으로 통관된 가짜 명품시계는 전국 도․소매상과 인터넷·카카오톡·밴드 등 SNS마켓 광고를 통해 불특정 다수의 소비자들에게 판매됐다.
 
압수한 범죄수익금.(사진제공=부산경찰청)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A씨가 중국 조선족 판매상에게 가짜 명품시계를 주문하면 E씨 등 통관대행업체는 국내통관에 용이하게 해 국내로 들여오는 작업을, 관세사인 D씨는 수입신고서를 작성해 통관하게 하는 방법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짝퉁시계는 수입 자체가 불가능한 품목인데도 서류상으로 물품 항목과 수량이 조작된 이후 엑스레이(X-Ray) 화면심사나 전수검사 없이 오직 서류심사만 거쳐 국내로 유입된 사실이 확인됐다.
 
압수 현장사진.(사진제공=부산경찰청)

경찰은 이들이 수입신고 없이 밀수입한 관세포탈 협의 등에 대해서는 추가로 관세청에 고발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이 같은 불법통관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시계·가방·지갑 등 가짜 명품에 대한 유통조직과 이를 비호하는 적폐세력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이들의 계좌와 유통망에 대해 추적 수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