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충북도, 게놈 관련 바이오산업 집중 육성한다

(재)게놈연구재단과 업무협약 …다양한 사업추진 협력

(아시아뉴스통신= 백운학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8월 10일 09시 02분

충북도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충북도가 게놈(생물체의 모든 유전 정보가 들어 있는 유전자의 집합체)정보를 기반으로 한 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도는 이와관련, 10일 글로벌 수준의 유전체 정보를 활용한 신기술 개발 기회를 확보하기 도청에서 게놈연구재단(이사장 신은석)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도는 게놈연구재단을 ‘충북 지정 게놈 기반 바이오정보센터’로 지정, 도내 산‧학‧연 게놈‧유전체 분석지원 및 분석 기반 정보 지원, 국내‧외 관련 기관 및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 등 게놈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추진을 위해 재단과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충북도가 게놈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정밀의료 기반의 연구역량 강화, 국내·외 관련기업 유치 및 일자리 창출과각종 질병의 원인을 근본부터 밝힐 수 있는 신기술 확보를 통해 미래 생명과학의 새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

오송에 소재한 게놈연구재단은 인간 유전체 연구 및 맞춤형 바이오의약품 연구개발을 통한 사회일반의 이익에 공여할 목적으로 2010년 4월에 설립된 비영리재단이다.
 
한국인 게놈 프로젝트, 차세대 유전체 연구용역 서비스, 개인유전정보 서비스 플랫폼 개발 등 게놈과 관련한 다양한 분야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3년 9월에는 게놈분석 전문기업인 테라젠이텍스, 서울대, 에버랜드 등과 공동연구팀을 구성해 ‘호랑이 게놈지도’를 세계 최초로 완성해 과학저널 네이쳐 커뮤니케이션즈에 공개됐다.
 
권석규 충북도 바이오산업국장은 “도는 미래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게놈 기반 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며 “게놈연구재단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