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9월 22일 토요일

이재명 지사, 추석 앞두고 민생소통 행보...17일 전통시장 등 방문 

- 추석 물가 점검 및 상인 격려, 장보기 행사, 남부권역 상인회와의 간담회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9월 13일 10시 48분

9월 초 열린 벼 베기 시연회에서 콤바인에 오르는 이재명 지사./아시아뉴스통신DB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석을 맞아 이달 17일 오후 수원 영동시장과 못골종합시장을 찾아 민생소통 행보에 나선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의 이번 전통시장 방문은 대형유통기업의 경영확장과 경기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장 상인들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토대로 ‘현장 밀착형 전통시장 활성화 정책’을 수립하는데 있다.

이 지사는 이번 방문에서 물품을 직접 구매, 명절 장바구니 물가 실태를 직접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상인 및 시민들과의 대화를 통해 실제 지역 서민경제 상황을 가늠해 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장 내 상인회 강당에서 이충환 경기도 상인연합회장, 경기남부 권역 상인회장 등 80여명의 상인들과 함께 간담회를 갖고, 건의 및 애로사항을 듣고 토론하는 시간도 갖는다.

특히 이 지사는 이 자리를 통해 ▲경기도 전역 지역화폐 도입·확대 ▲(가칭)경기시장상권진흥원 설립 ▲경기도형 상권활성화구역 지정 ▲상생발전형 공유마켓 및 골목형 시장 중점 육성 ▲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 및 경영자금 확대 등 ‘민선7기 골목상권 5대 공약’을 설명하고 상인들의 적극적인 호응과 동참을 당부할 방침이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실장은 “전통시장은 서민경제의 근간이자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 실핏줄”이라며 “민선7기 경기도정이 골목상권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있는 만큼, 진솔한 대화를 통해 전통시장 살리기를 함께 고민하는 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원 영동시장은 1919년을 전후로 조성된 경기남부 대표 전통시장 중 하나로, 약 6,656㎡ 규모에 점포수는 300여개에 달한다. 시설 현대화를 통해 수원 최대 규모의 전통시장으로 발돋움 하는데 성공했다.

영동시장과 인접한 못골시장은 90여개 점포가 모여 농수산물, 정육, 떡류 등 1·2차 식료품을 중점적으로 판매하는 골목형 시장이다. 2008년 문화체육관광부의 ‘문전성시 프로젝트’에 선정돼 문화가 접목된 시장으로 변모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