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09월 22일 토요일

윤명식 한은 부총재, "기준금리, 한은 중립적 자율적 결정"

"부동산 대책 수급, 세제, 금융 면에서 종전보다 크게 강화된 대책이며, 주택가격 안정에 효과가 있을 것"

(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9월 14일 09시 26분

윤면식 한은 부총재.(사진제공=한국은행)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14일 "기준금리 결정은 금융통화위원회가 한은법에 의해 중립적, 자율적으로 해야 하고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전날 이낙연 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금리 인상에 대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 데 동의한다"는 금리 인상 압박 발언과 관련해 기준금리는 한은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윤 부총재는 최근 집값 상승이 저금리에 따른 과잉 유동성에 기인한다는 비판과 관련해서는 "통화정책이 주택가격 안정 및 거시경제 안정, 금융안정을 위해 중요하지만 부동산 가격 안정만을 겨냥해 할 순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완화적 통화정책은 주택가격을 포함해 자산 가격 상승 요인이 되는 것이 사실이고 그러한 자산 가격 경로를 통해서 통화정책이 작동하는 것이다"면서 "최근 주택가격 상승은 전반적인 수급 불균형, 특정 지역 개발 계획에 따른 기대 심리가 다 같이 작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전날 정부의 부동산대책과 관련해서는 "수급, 세제, 금융 면에서 종전보다 크게 강화된 대책이며, 저희도 정부 대책이 주택가격 안정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