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1월 18일 일요일

이해찬 "부동산 시장 또 교란 시 더 강한 조치 필요"

(아시아뉴스통신= 김한나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9월 14일 11시 04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이 문제를 갖고 또 시장 교란이 생기면 그땐 더 강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 대책이 이렇게 나왔는데 이 대책을 갖고 안되면 더 강화할 수 밖에 없다"면서 "그렇게까지 해서 국민과 정부가 경계하는 상황은 끝났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어제 9·13 종합대책의 목표는 투기 수요를 차단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며 주택 공급을 확대한다는 것"이라며 "더 이상 아파트나 주택으로 불로소득을 왕창 벌겠다는 생각을 이제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주택으로 불로소득을 버는 잘못된 관행이 정말 많은 사람을 어렵게 만든다”며 “앞으로 공급하는 것들은 기본적으로 신혼부부, 젊은 층, 이런 서민층을 위한 공공주택 위주로 공급을 많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이 대표는 이날 예정된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과 관련해 “1년 전에는 상상도 못하던 일들이 이뤄졌다”며 “단순 연락 관계만이 아니라 상설 특사를 보내는 것과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고 의미 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따라 남북 경제교류 협력, 한반도 비핵화가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어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대화 과정에서 ‘북한 정권을 비합리적인 사람이라 보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을 보고 좋은 대화가 가능하겠구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이 대표는 양승태 사법농단 논란에 대해 “사법부 창립 70주년을 지켜보는 심정은 참담하다”며 “민주화된 사회에서 사법 농단이 벌어졌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고, 앞으로 사법부 스스로 자정하는 역할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