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택배노조 "CJ대한통운, 조합원 탈퇴에 노골적으로 개입"

(아시아뉴스통신= 김한나기자) 기사입력 : 2018년 10월 11일 10시 27분

CJ대한통운.(사진출처=나무위키)

CJ대한통운의 조합원 탈퇴 공작이 노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택배연대노조는 올해 CJ대한통운이 블랙리스트를 확대하고 노동조합에 조직적으로 개입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측이 노조 소속 택배 노동자들의 물량에 별표 표시를 해 빼돌리고, 다른 지역에서 일하는 직원에게 대체 배송을 하게 했다는 것이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현재 CJ대한통운은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지점의 직영 기사들을 울산, 창원, 김해, 경주 등에서 1주일 이상 상주시켜 대체 배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택배노조 측은 "고의적인 물량 빼돌리기 수법을 이용한 공격적 직장 폐쇄"라며 "하루 경고파업 후 현장에 복귀했는데 사측에선 노조가 파업을 하고 있는 것처럼 호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배송을 정상적으로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노조가 파업으로 배송에 차질을 주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덧붙였다.

택배기사들은 대리점과 계약을 맺은 뒤 택배 회사로부터 사번을 받아 일을 하게 돼있다. 그러나 CJ대한통운이 일부 노조원들에게 사번을 발급하지 않는 방식으로 일을 못하게 한다고 호소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일부 대리점과 택배기사 개인의 문제로, 본사가 대리점들의 채용에 관여한 바 없다"며 "대리점이 기사를 채용해 코드 발급 요청을 하면 코드를 발급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CJ대한통운이 노조 활동 여부를 감시해왔다는 정황은 계속 나오고 있다. 지난 6월 CJ대한통운 강남지점장과 직원들, 택배기사들이 함께 가입된 카카오톡 단체방에는 지점별 노조 가입 현황이 적힌 명단이 올라왔다.

직원의 실수로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이 명단에는 지점별로 노조에 가입한 직원들의 실명과 탈퇴 여부, 탈퇴 예정 시기 등이 적혀 있다.

이에 택배노조는 정부에 CJ대한통운의 블랙리스트 의혹과 노조파괴 정황을 철저히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택배노조는 "이러한 일련의 노조 탄압 행태가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조직적 개입이 있을 수 밖에 없다"면서 "강남지점에서 '조합원 탈퇴 유무'를 확인했음을 입증하는 자료가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또 사측이 노조를 인정하고 즉시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조는 "정부에서 블랙리스트 고소 건에 대한 처벌은 커녕 제대로 된 조사도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빠른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