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김관영 "최악 고용쇼크 文정부 안이한 대처방안 '개탄'"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8년 10월 11일 10시 21분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최악의 고용쇼크를 대하는 문재인 정부 전반의 안이한 인식과 대처방안에 개탄한다”고 11일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4일 기획재정부는 모든 공공기관에게 ‘2달 채용 단기 일자리’를 만들라는 긴급 지침을 내렸고 예산심의 배정까지 마쳤다”며 “오는 12일, 9월 고용동향이 발표되는 시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 의도가 충분히 의심된다”고 밝혔다.

그는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내 창업한 청년상인의 휴폐업률이 59.3%이지만 이를 알면서도 임의판단으로 36.9%로 표시한 걸 김삼화 의원을 통해 밝혔다”며 “한편, 대통령 직속 일자리 위원회는 지난 4일 8차 회의를 앞두고 8개 주요그룹 관계자 불러서 고용 및 채용에 관한 구체적인 이행자료의 제출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특히 일자리 문제 있어 어제 문 대통령은 '고용의 질이 개선됐고, 이 점을 적극 홍보하라'고 했지만, 이런 근자감(근거없는 자신감)은 어디서 나온건지 의아할 뿐"이라며 "우리 경제는 빨간 경고음이 계속되다 못해 경고등에 불이 날 지경"이라고 말했다.

전날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꼼수 통계로 전통시장에서 창업한 청년 상인의 휴·폐업률을 실제의 절반 수준으로 낮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국감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에 따르면, 중기부는 올해 7월 기준 휴업이나 폐업한 정부 지원 청년 상인 점포는 184곳으로 3년간 지원한 499곳의 36.9%라고 밝혔으나, 추가 자료에서는 현재 운영 점포가 203곳에 그쳐 휴·폐업율이 60%에 육박했다. 실제 중기부가 3년간 지원한 점포 499곳 중 296곳이 문을 닫아 청년 점포 휴·폐업은 59.3%에 이르지만, 중기부가 이를 36.9%로 낮춰 발표했다는 것이다.

또그는 그러면서 "최악의 고용쇼크를 대하는 문재인 정부 전반의 안이한 인식과 대처방안에 개탄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화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려 "특히 일자리 문제에 있어 어제 문재인 대통령께서 고용의 질이 개선됐고 이 점을 적극 홍보하라고 말씀하셨지만 도대체 이러한 근거없는 자신감은 어디서 나온 것인지 의아할 뿐"이라며 "우리 경제는 빨간색 경고등이 계속되다 못해 경고등에 불이 날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도 "12일로 예정된 9월 고용 동향 발표가 그렇게 썩 밝아보이진 않다"며 "그동안 우리당이 해왔던 문재인 정부에 대한 경고와 시작의 우려가 현실이 된 국면을,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전면 전환 요구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별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