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커뮤니티케어, 어떻게 할 것인가’ 정책토론회 개최

(아시아뉴스통신= 김한나기자) 기사입력 : 2018년 11월 14일 18시 37분

14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커뮤니티케어, 어떻게 할 것인가' 정책토론회에서 간호조무사협회 홍옥녀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아시아뉴스통신 김한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순례 의원(자유한국당)이 주최한 ‘커뮤니티케어, 어떻게 할 것인가’ 정책토론회가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는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커뮤니티케어 운용방안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효율적이고 실현가능성 있는 정책 대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진행됐다.

간호조무사협회 홍옥녀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커뮤니티케어 성공 핵심 인력은 간호조무사이지만 논의 과정에서는 배제돼 있다"면서 "한국형 커뮤니티케어를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 인프라 구축을 위해 국회가 힘써달라"고 호소했다.

토론회에는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오재세, 이명수, 나경원 의원 등이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은 "의료분야의 최 일선에서 수고하는 분들이 간호조무사다. 간호조무사 없으면 병원이 존립하지 못한다"면서"가장 필요한 인력인 만큼 적절한 대우를 해야 한다. 보건복지위원회 최고참으로서 책임지고 끝까지 챙기겠다"고 말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와 보건의료계 등 다직종 연계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현재 다양한 과제 검토와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커뮤니티케어 기본계획을 수립, 발표를 앞두고 있다"며 "커뮤니티케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전달체계의 개선·보완과 민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의료와 복지의 경계를 넘어 여러 직종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회의 좌장은 김춘배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교수가, 발제는 황승현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사업 추진단장과 이주열 남서울대학교 보건행정학과 교수가 맡았다.

황승현 단장은 커뮤니티 케어를 실현하기 위한 추진방향으로 △돌봄, 복지 등 사회서비스 확충 △지역사회 중심 건강관리 체계 강화 △돌봄이 필요한 사람의 지역사회 정착 지원 △병원, 시설의 합리적 이용 유도 △지역사회 커뮤니티 케어 인프라 강화 등을 제시했다.

황 단장은 "재가 서비스의 양과 질을 개선하고, 예방 및 건강관리를 통해 재가생활을 최대한 연장해야 한다"면서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통한 정책의 장기동력 확보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지정토론에선 황재영 노인연구정보센터 소장, 좌훈정 대한개원의협의회 보험부회장, 손덕현 대한노인요양병원협회 수석부회장, 최종현 대한간호조무사협회 기획이사, 김국일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과 과장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이들은 커뮤니티케어 사업의 세부방안과 정부의 방향 등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

이날 토론회에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간호조무사 등 관련업계 종사자 7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복지부는 내년 6월부터 전국 12개 기초 지방자치단체에서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