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평창군, ‘2019 평창 세계평화포럼 개최’···세계적인 국제평화회의로 발전 시켜

(아시아뉴스통신= 변병호기자) 기사입력 : 2018년 12월 06일 10시 27분

평창군청 전경.(사진제공=평창군청)

강원 평창군이 내년 2월 ‘평창에서 시작하는 세계 평화’라는 주제로 ‘2019 평창 세계평화포럼’을 개최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2019 평창 세계평화포럼’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 1주년을 맞이해 내년 2월 9일부터 11일까지 평창군 대관령면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국내·외 인사 10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공동주최자인 강원도와 평창군은 지난 9월부터 자문회의와 실무회의를 거듭하며 본격적인 포럼 준비에 들어갔으며 포럼 준비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주관사인 국제방송교류재단이 PCO(Professional Congress Organizer, 국제회의 전문기획업체) 선정과 초청인사 관리, 내외신 홍보 등 세부운영을 추진하고, 의제 관리는 자문위원회와 운영위원회에서 전담한다.

또 현재 분야별 관련기관·단체에 홍보 및 초청 이메일을 1차 발송한 상태로 1이달 중에는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해 대외 홍보와 참석자 모집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평창평화포럼은 국내외 저명인사, NGO, 평화를 추구하는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 ▶평화와 군축 글로벌 거버넌스 ▶빈곤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생태/경제 ▶젠더/청소년 ▶인권/인도주의 ▶남북협력 및 한반도 동아시아 평화공동체를 의제로 열띤 토론을 벌이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평화 유산의 계승과 가치 확산에 힘을 모을 예정이다.

또 ‘평창평화포럼’이 탄생되는 2019년은 2.8독립선언과 3.1운동 100주년, 헤이그 만국평화회의 120주년을 맞이해 2019 평창평화포럼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운동 과제가 포함된 글로벌 차원의 평화운동 의제를 마련하고 지속적인 국제적 차원의 논의로 내용을 보완한 후 한국전쟁 70주년을 맞는 오는 2020년에 정식 채택, 2030년까지 10년간 공동으로 실천할 과제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오는 2021년부터는 ‘평창평화포럼 2030’에 대한 실천 경험을 공유하는 회의 형식으로 전환하고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와 연계해 2030년까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과 세계평화운동, 시민사회가 만나는 플랫폼 역할을 담당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한왕기 평창군수는 “평창올림픽이 남긴 평화유산의 계승과 평화정신의 확산은 시대적 사명이며 의무다”며“평창평화포럼의 지속화와 평창의제 2030을 통해 다보스포럼에 버금가는 세계적인 국제평화회의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