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충북여중 스쿨미투 이후 변한 게 없다"

SNS계정주, 충북도교육청·서원학원에 가해교사 처벌 강화 등 요구설문조사 결과 학생들이 가해자로 지목한 교사 수는 모두 9명 주장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8년 12월 11일 11시 33분

11일 충북여자중학교 스쿨미투 SNS 계정주가 언론사에 보낸 보도자료.(자료제공=충북여중 SNS 계정주)

충북여자중학교(이하 충북여중) 스쿨미투 SNS 계정주(이하 계정주)가 11일 자료를 통해 "스쿨미투 이후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며 충북도교육청과 학교법인 서원학원을 향해 "성폭력 가해 교사 처벌을 강화하고 학생들에게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계정주는 자료에서 "지난 9월7일 충북여중의 새암축전 중 발생한 불법촬영 사건 이후 불거진 성폭력 공론화와 관련해 이튿날인 9월8일부터 재학생과 졸업생을 대상으로 포털 폼을 이용해 성폭력 피해 사례제보를 받았다"며 "설문 결과는 41개이나 내용과 시기가 불분명한 것을 제외하면 30여개에 이른다. 학생들이 가해자로 지목한 교사 수는 모두 9명이고 이 중 서원재단에 속하지 않은 교사 1명, 직위해제 교사 2명, 퇴임교사 1명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 측은 전체 조회와 공청회를 열어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눴고 의견 수렴함 설치와 교직원 언행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하면서 2주간의 유예기간까지 두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난 10월1일 경찰의 전수조사를 마지막으로 교내에서는 ‘교내 성폭력 공론화 운동’이 교사나 학생들 간에 공공연하게 언급되지도 않았고 계정 활동을 멈춘 상태여서 관심도는 점차 떨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후 계정주 색출 움직임까지 있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계정주가 다시 용기를 내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건 학생의 눈높이로 바뀐 것이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계정주는 "도교육청과 서원재단에 학생으로서 성폭력 가해 교사에 대한 징계를 내릴 때 외부 전문가를 반드시 포함시켜 진행할 것"과 "피해학생 뿐만 아니라 모든 학생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이고 철저하게 2차 가해를 예방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아울러 "성인지감수성을 갖추기 위한 정기적인 페미니즘·젠더 교육을 학생들과 교사들에게 실시하고 무기명 전수조사를 통해 피해자 중심의 실효성 있는 성폭력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