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데스크칼럼] 로또 복불복(福不福)에 빠져드는 사람들

(아시아뉴스통신= 이종선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1월 09일 14시 17분

아시아뉴스통신 이종선 국장

새해벽두가 되면 누구나 인생역전의 대박을 꿈꾼다.
특히 올해는 황금돼지해로 지난 1일 아산의 한 로또명당으로 불리는 복권판매점에는 구매자들로 200여m 줄을 잇는 북새통을 이뤄 주차요원 2명이 진땀을 흘렸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복불복(福不福)은 자신에게 돌아오는 복이 있고 없고를 나타내는 것으로 충청도식 발음으로는 복꼴복이다.
다시 말해 노력도 없고 그저 운에 맡겨 윷놀이 하듯 내던져 ‘기다. 아니다’로 부족해 죽기 아니면 살기로도 해석되고 있다.

한때 인기 높았던 TV 오락 프로그램에서 확률 50대50의 복불복 게임을 보며 시청자들은 그냥 즐거워하고 재미있어 했다.
흔히 어떤 일의 성사여부가 불투명할 때 “복꼴복인데 누가 알어, 되면 좋고 안 되면 말고 다만 복권을 샀을 뿐이고…”하는 식으로 많이 쓴다.

올해도 일확천금의 꿈속을 헤매는 자들로 성시를 이루며 나눔로또 판매가 급증하고 있음은, 인생역정을 뒤바꿔줄 814만분의1의 확률인 복불복에 매주 투자하기 때문이다.

1956년 ‘복을 주는 증서’라고 복권으로 불린 뒤 이탈리아어로 ‘행운’을 뜻하는 ‘로또’로 바뀌어 90년대 말 외환위기 때도 인기 높았던 판매량이 2005년 이후 서서히 줄다 금융위기로 경기가 침체되면서 다시 판매 급증세를 보였다.
2018년 판매액은 4조3786억원으로 1일 평균 119억원이 팔려나갔다.
2002년 12월 2일 첫 발매 후 1등 로또 당첨자가 총 835회에 걸쳐 5560명에 이르니 그럴 만도 하다.

가진 자와 못 가진 자를 행복과 불행으로 가른다면, 복 없는 자의 운명을 쳐다보며 자신의 행복을 즐기는 운 좋은 사람들이 있고 지지리도 복 없는 인생을 탓하고 슬퍼하는 자들이 있다.

한 실례로 트럭을 몰고 예산군 덕산면 어느 휴게소에서 잠시 커피를 마시던 한 자영업자의 눈에 즉석복권이 들어왔다.
물건 팔아 남은 돈은 두둑했으나 달랑 8장뿐인 복권 중 5장만을 샀다. 동전으로 열심히 긁고 있는데 부근에서 일하던 한 근로자가 이를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었다.
뭐하는 거냐고 묻자, 1000원주고 사서 이렇게 하면 감춰진 시상금이 나온다는 얘길 듣고 그는 난생처음으로 3장남은 복권을 아까운 거금을 들여 샀다. 먼저 산 사람은 그중 5000원이 당첨돼 본전은 했다고 좋아했다.

그런데 나중에 산 그는 5000만원이 당첨돼 펄쩍 뛰며 부리나케 택시를 불러 자리를 떴다.
하지만 복을 비켜간 이사람, 차에 올랐는데 손이 떨려 한동안 운전을 할 수 없었다고 실토했다. 몽땅 사고 말걸 왜 그랬을까? 가슴 치며 후회한들 이미 게임은 불복으로 끝난 뒤였다.

대박을 꿈꾸고 복권을 산 사람이 가장 가고 싶어 하는 곳은 서울시 중구 충정로 1가 85번지 농협본점 15층 복권사업부 밀실.
월요일 아침에 빨갛게 충혈 된 눈으로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들어서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틀림없이 돈벼락을 맞은 1등 당첨자다.

매주 4∼8명은 그 꿈을 이루고 밤사이 복권을 잃어버리지나 않을까, 집에 불이 나지 않을까, 도둑이 들지 않을까 걱정하느라 한잠도 못자고 이곳에 올 때도 강도당하지 않을까, 교통사고 당하지 않을까 별의별 걱정에 복권이 당첨된 그 순간부터 기쁨은 잠깐 불안.초조가 피를 말린다고 한다.

행복한 고민일 수 있으나 자신이 마음먹기에 따라 찾아온 복도 불복이 될 수 있다.
얼마 전 세계 86위인 독일의 손꼽히는 부호가 주가하락을 이유로 세상을 떠나 충격을 안겼다. 국내에선 19억의 당첨금을 8개월 만에 탕진하고 은행강도 혐의로 붙잡힌 20대, 현금 8억을 가진 50대가 도박으로 3억을 잃고 목을 맸다.
이게 다 무모한 복불복 운수게임에 지면서 불안 바이러스에 오염된 결과다.

이처럼 있는 자가 겪는 불행이라면 차라리 없는 자의 마음편한 행복이 훨씬 낫지 않은가? 과거에는 불안을 호소한 환자 대부분이 여성이었는데 요즘은 국가경제가 어려워진 탓에 고용불안, 우울증 등으로 자살을 생각하는 남성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몸이 아프면 응당히 병원에 가면서, 마음이 아파 혼자 고민하고 괴로워하다 값진 삶을 마감하려는 이런 어리석은 짓은 절대 하지말자.

마음이 부자가 되면 수십억의 로또당첨이 크게 부러울 것 없다.
고급 승용차 뒷좌석에 앉아 수심에 잠긴 귀부인보다, 애기를 업고 연탄집게를 든 여인이 더 행복할 수도 있는 게 인생이니까...

그러니 어려운 경제사정을 도박, 복권 등으로 해결하려고 오락성을 넘어 생사를 건 복불복에 인생을 맡겨서는 안 될 것이다.

황금돼지해가 복불복에 빠져들 만큼 그리 특별할 건 없기 때문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