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1월 23일 수요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커랜드 여행 매력 5가지

(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1월 09일 16시 38분

잘츠부르크 전경.(사진제공=잘츠부르커랜드관광청)

자연과 문화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은 유럽 여행지를 찾는다면 오스트리아 잘츠부르커랜드 주(州)를 주목하자. 도레미송이 들려오는 알프스 산맥, 모차르트의 음악이 가득한 구시가지 모두 이곳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잘츠부르커랜드관광청은 여행에 낭만을 더해 줄, 잘츠부르커랜드 주의 빼놓을 수 없는 매력 5가지를 9일 소개했다.

◆ 오감으로 기리는 모차르트

오는 24일부터 2월 3일까지 모차르트의 생일(1월 27일)을 기념해 모차르트 주간(Mozartwoche)이 개최된다. 오직 모차르트의 작품으로 오케스트라, 실내악, 무용 등 60개 이상의 프로그램이 채워질 예정이다. 본 축제 외에도, 실제 모차르트 가족이 식사했다고 알려진 ‘Stiftskeller St. Peter’에서는 모차르트 콘서트를 곁들인 디너쇼를 즐길 수 있다.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에서, 격식 있는 복장으로 모차르트에 빠져보는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또한, 시내 곳곳에서는 모차르트 컨셉의 초콜릿, 향수, 술 등 다양한 기념품을 만나 볼 수 있다.

 
고요한 밤 성당.(사진제공=잘츠부르커랜드관광청)

◆ ‘고요한 밤 거룩한 밤’ 200주년 특별 전시 2월까지 이어져

오는 2월 3일까지 잘츠부르크 박물관(Salzburg Museum)에서 ‘고요한 밤’ 2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이 열린다. 전시는 노래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6가지 테마로 선보일 예정이다. 실제 캐롤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은 잘츠부르크에서 북쪽으로 20km 떨어진 오베른도르프(Oberndorf)라는 마을에서 탄생했다. 이 마을에 위치한 ‘고요한 밤 성당(Silent Night Chapel)은 크리스마스시즌에 특히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가 됐다.

 
예더만 공연.(사진제공=잘츠부르커랜드관광청)

◆  유럽 3대 음악 축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오는 2020년 100주년을 맞이하는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은 유럽의 여름을 대표하는 종합 예술 축제다. 매년 7월부터 8월 말까지 열리는 이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휴고 폰 호프만슈탈의 ‘예더만(Jedermann)’ 공연이다. 예더만은 ‘모든 사람’이라는 뜻으로, 작은 도시에 살고 있는 젊은 부호가 예기치 못한 죽음을 맞이하며 펼쳐지는 이야기이다.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프로그램은 매년 바뀌고 있지만, 예더만 만큼은 1920년 첫 축제부터 성당 앞 광장에서 지금까지 공연되고 있다.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산 역사를 느끼고 싶다면, 놓치지 말아야 할 프로그램이다.

오는 2020년 100주년 축제에는 한국인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참여가 예정돼 많은 국내 팬들의 방문할 것으로 기대된다.

 
레오폴드 스크론.(사진제공=잘츠부르커랜드관광청)

◆ 영원한 세계인의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잘츠부르커랜드 주 전역을 배경으로 촬영된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The Sound of Music)은 지금까지도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도레미송’을 불렀던 미라벨 정원, 마리아와 트랩 대령이 키스했던 헬브룬 궁전 그리고 아름다운 알프스 산맥 등 다양한 영화 속 명소들을 실제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트랩 대령의 집으로 나온 레오폴드 스크론궁전은 현재 호텔로 개조되어 일반인 관광객들도 숙박할 수 있다.

 
잘자흐 강변.(사진제공=잘츠부르커랜드관광청)

◆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문화유산

도시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된 잘츠부르크 시는 잘츠부르커랜드의 주도이다. 우수하게 보존된 구 시가지의 거리를 거닐다 보면 다양한 역사 유적을 만날 수 있다. 아름다운 간판으로 유명한 게트라이데 쇼핑 거리(Getreide Gasse), 바로크 건축 양식의 대성당뿐만 아니라, 도심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호엔잘츠부르크 성까지 도시 곳곳이 볼거리로 넘쳐난다. 특히 도시를 가로지르는 잘자흐 강변의 자전거 도로는 잘츠부르크를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이다. 이 자전거도로는 300여㎞ 떨어진 빈까지 계속 이어진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