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3월 23일 토요일

청주시 “미래형 첨단도시 도약”

(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1월 10일 08시 52분

청주시 전경.(사진제공=청주시청)

충북 청주시는 10일 청주시가 바이오, 반도체 등 정보기술(IT) 산업으로 대표되는 대한민국 성장 산업의 중심지이자 미래형 첨단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청주시는 동아시아 및 대한민국 주요 도시와 반나절 생활권이 가능하다는 것과 도농복합도시의 이점을 충분히 누릴 수 있다는 것을 청주의 최대 장점으로 꼽았다.

또 첨단제조, 미래 바이오산업의 기술력을 접목한 융복합 기술 지원을 받을 수 있고, 경제력을 갖춘 85만명의 커다란 소비 시장을 두고 있는 점을 발전 요인으로 지목했다.

이러한 천혜의 장점을 바탕으로 더 큰 도약을 꿈꾸고 있다는 게 청주시의 설명이다.

청주지역에는 국보급 문화재와 사적, 문화유산이 산재해 있다.

무엇보다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이 간행된 곳이 청주의 흥덕사이다.

청주시는 이런 역사문화자원을 한 데 엮어 문화관광자원화하기 위해 역사문화벨트 조성 계획을 수립해 구체화하고 있다.

청주시는 쇠퇴하고 있는 원도심을 되살리기 위한 도시재생 프로젝트에도 역사와 문화 콘텐츠를 가미해 시민이 역사의 숨결을 느끼면서도 정주하기 편리한 도시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청주시는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이 한창 진행 중인 옛 연초제조창 일대를 공예클러스터, 동부창고,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과 엮으면 이곳이 지역경제를 견인할 경제 활동의 중심이자 세계적인 문화명소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청주시는 현재 4차 산업혁명 선도하는 미래형 첨단 도시 도약을 꿈꾸고 있다.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인 SK하이닉스와 셀트리온제약, LG생명과학, 녹십자 등 바이오의약 분야의 세계적 선도기업들이 청주에 둥지를 틀고 있고, 국내외 바이오 관련 연구기관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청주시는 청주테크노폴리스, 오창제3산업단지, 오송제2생명과학단지 등 친환경 미래첨단 산업단지를 확충하고 있으며, 정부 공모사업인 청주산단경쟁력강화사업,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유치해 지역의 산업지도를 다시 그리고 있다.

국내외 바이오 기업들은 오창과학산업단지와 오송생명과학단지 등 청주 지역에서 1조4700억원 규모의 대형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청주시는 또 모든 생명의 가치 아끼고 포용하는 복지.환경 도시 조성에 나서고 있다.

시민이라면 누구나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갖고 균등하고 높은 삶의 질을 누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는 것이다.

청주시는 주거.문화.교통.환경 등 모든 분야에 복지 개념을 적용하고, 복지에 대한 투자를 소비재가 아닌 모두 다함께 잘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최소한의 투자라는 인식하에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시책을 촘촘하게 추진하고 있다.

청주시 관계자는 “세계 경제는 하향 곡면에 있고, 대한민국은 저성장의 덫에 빠져 휘청하고 있다”면서 “모두가 위기라고 말하는 지금이 어느 누군가에겐 기회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위기상황에서 과거의 든든한 문화콘텐츠를 기반으로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 청주시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에너지로 자리매김하고 모든 시민을 활짝 웃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