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4월 20일 토요일

경찰, 터널내 고장차량 600m맨손으로 밀어 안전조치

(아시아뉴스통신= 주철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06일 09시 50분

고장 차량 밀고 있는 경찰 (사진제공=부산경찰청)

부산의 한 터널에서 승용차 1대가 고장으로 멈춰 정체가 빚어지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고장 차량을 600m 가량 손으로 밀고가 안전한 장소로 옮겼다.
 
6일 부산지방경찰청 따르면 지난5일 낮 12시 10분께 부산 백양터널 내 고장난 승용차가 있어 귀경길 차량이 막히고 자칫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당감지구대 소속 박성환 경장과 김민준 순경은 딸과 아내를 태운 SM5 승용차 앞에서 달려오는 차량들을 우회시키고 있던 운전자를 발견했다.
 
당시 터널 내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정체가 빚어지고 2차 사고 발생 위험도 일어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박 경장 등은 설 연휴로 인해 견인차가 도착하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판단, 고장 난 승용차를 맨손으로 밀기 시작했다.
 
이들 경찰은 고장 차량을 600m 가량 떨어진 비상주차대로 신속히 이동 조치했고, 빠른 조치로 인해 터널 내 정체는 해소되기 시작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