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한국당, "청와대 해명 요구에 민주당" 나선 이유가?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07일 01시 50분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9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 씨의 증여 및 해외 이주 사항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감찰반의 감찰 범위를 사실상 제한하기 위한 ‘국가공무원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개정안은 고위공직자의 범위를 명확하게 규정함으로써 청와대 감찰반의 감찰 범위를 분명히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자유한국당은 곽의원의 지원사격에 나셨다. 6일 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곽상도 의원이 공개질의한 대통령 딸 부부의 수상한 부동산 증여와 매매, 그리고 해외이주 관련 의혹에 대해 민주당에서 오늘 논평을 냈다. 하다하다 이제 '가짜뉴스' 라니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지난 1월 29일  곽상도 의원이 공개질의 한 내용은 "항간에는 사위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로부터 200억원이 지원되었는데 이중 30억원을 횡령·유용 부당집행 되었다는 등의 관측, 추측들이 있고, 이러한 의혹들에 대해 청와대가 나서서 해명하라고 주장했다.

또한 최근 각종 억측이 확대되고 있다며 청와대에서 나서서 해명하라고 했더니 왜 청와대는 가만있고 민주당에서 뜬금없이 가짜뉴스 운운하며 본질을 호도하려 하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도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 가족이 구기동 빌라를 증여ㆍ매각하고 해외로 이주한 이유가 도대체 무것이냐"며 해명을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