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서구, 기성권역 에너지 자립마을 추진 원활

전기료 및 난방비 50% 절감 효과 기대

(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0일 10시 21분

대전 서구는 기성권역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사업이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사진제공=서구청)

대전 서구는 기성권역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사업이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10일 밝혔다.
 
민선 7기 공약사항 중 하나인 기성권역 에너지 자립마을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으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추진한다.
 
이는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지원한다.
 
이에 구는 2018년도 한국에너지공단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와 시비를 포함해 12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또한 주민설명회 개최 및 기성동 총 통장 회의를 통해 사업내용을 홍보하고 각 세대에게 안내 공문을 발송하는 등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해당 지역 한 주민은 “에너지 자립마을이 조성되면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가구는 월 4만원 이상의 전기료 절감, 지열 난방시설 설치 가구는 50% 정도의 난방비 절감과 같은 경제적 효과는 물론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성동 지역이 앞장 서는 것에 뿌듯함을 느낀다”며 강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장종태 청장은 “기성권역은 서구 농촌특화지역으로 도시가스가 보급되지 않는 등 에너지 수급이 불편한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으로 기성동 뿐 아니라 다른 지역 주민들에게도 에너지 복지 수혜가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