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4월 20일 토요일

민주당 전남도당, 5.18 망언 자유한국당 의원 3인 제명 촉구

“민주주의 근본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 없어”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1일 16시 03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서삼석)은 11일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촉구했다.

전남도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들 국회의원들과 극우인사들이 한국당의 방조 속에서 피 흘려 이룩한 민주주의를 우롱하고, 역사를 퇴행시키려는 태도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이같이 요구했다.

전남도당은 “한국당과 공청회 공동 주최자인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이미 허위사실로 유죄판결을 받은 지만원이 주제발표 통해 ‘5.18 북한군 개입’ 거짓 주장을 하도록 방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북한 개입설은 학살의 주범이자 내란음모 수괴로 실형선고를 받은 전두환씨 조차 사실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폭동’,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집단’ 등의 망발을 쏟아냈다.

김진태 의원은 영상축사를 통해 “518 문제는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삼석 도당 위원장은 “역사를 거스르고 나라를 분열시킨 자유한국당은 이번 공청 파문에 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5.18 희생자들을 매도한 3인의 국회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광주・전남 시・도민의 이름으로 촉구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