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4월 20일 토요일

목포시, '유(달산)케(이블카)한 봄 축제' 개최

여론조사 결과, 수군문화축제 보다 유달산 봄 축제 압도적 선호
4월 6일부터 20일까지 매주 주말 다채로운 봄 맞이 행사로 채워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2일 11시 29분

오는 4월 유달산과 원도심 일원에서 유.케한 목포유달산 봄 축제가 열린다.(사진제공=목포시청)

올 해부터 유달산 봄 축제가 다시 관광객들을 맞는다.
 
전남 목포시는 오는 4월 6일부터 20일까지를 유달산 봄 맞이 주간으로 설정하고, 이 기간 중 닷새간에 걸쳐 유달산 및 원도심 일원에서 ‘2019 유(달산) 케(이블카) 한! 목포 유달산 봄 축제’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무대 공연이나 체험 프로그램 등의 행사가 열리는 날은 주말인 오는 4월 6일~7일, 13일~14일, 20일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세차례에 걸쳐서 진행될 예정이어서 개나리와 벚꽃 동 봄의 전령사들을 마음껏 즐길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목포시가 유달산 봄축제를 개최하게 된데는 시민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실시하게 됐다.
 
시는 지난 해 12월 21일부터 30일까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1732명이 참여해, 기존 ‘이순신 수군문화축제(18.13%)’보다 ‘유달산 봄 축제(81.18%)’가 목포를 더 대표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번 축제는 유달산의 봄이라는 틀에서 둘레길 트레킹, 시립예술단체 공연, 시민노래자랑, 버스킹 공연, 케이블카 개통 이벤트 등 매주 차별화된 테마 행사를 선보인다.
 
또, 수군 교대식 등 이순신 장군의 역사적 가치를 접목하며, 유달‧만호동 일대 근대역사문화공간 탐방과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 정명여고 4.8만세운동 재현 퍼포먼스까지 더해 문화‧역사적으로도 뜻깊은 축제로 개최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오는 4월은 시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맛의 도시 선포’, ‘목포해상케이블카 개통’ 등 목포 관광의 도약을 위한 분기점이 되는 중요한 기간으로 축제를 통해 지역의 관광자원과 주요시책을 적극 홍보하고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켜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다가오는 4월에는 목포의 맛과 해상케이블카, 근대문화유산이 함께 어우러진 목포 유달산 봄 축제의 매력에 푹 빠져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