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2월 24일 일요일

오산시, 환경부에서 주최한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선정돼

신도시 오산세교지구 Sanctuary 기후변화 대응 숲 조성

(아시아뉴스통신= 이창용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2일 12시 01분

오산 맑음터공원 전망타워 '에코리움'.(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11일 환경부에서 주최한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5억원을 지원받아 수청동 문헌근린공원 내 생태복원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보전법에 따라 생태계보전협력금을 납부한 개발사업자 또는 납부자로부터 반환동의를 얻은 사업대행자에게 협력금을 활용해 훼손된 생태환경 복원 등 보전 및 복원을 유도하는 사업으로, 시에서는 경기도에서 납부한 기금을 지원받아 수청동 580번지 일원 문헌근린공원 내에 올해 말까지 생물다양성증진을 위한 Sanctuary형 기후변화 대응 숲 조성을 통한 도심 내 복합적인 생태공간을 복원한다는 계획으로 공모했다.

시는 기존 숲 생태환경을 최대한 보전하고 탄소, 미세먼지 저감이 우수한 기후변화 대응 숲, 숲나무 관찰원, 야생화 관찰원 등 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는 등 다양한 생태계를 복원하고 건강한 도시 생태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사업대상지 문헌공원은 도심 내 위치하고 주변 공원, 아파트, 다가구 주택 등과 연결돼 있어 이용객이 많은 공간으로서 기존 시설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생태탐방로, 오솔길 탐방로, 생태학습장 조성 등 도심 내 숲 생태계를 체험할 수 있는 특화된 생태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도심과 숲을 연계한 자연생태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숲 생태계 보전 및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데 큰 의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꾸준한 사업대상지 발굴 및 계획 등을 통해 매년 다양한 생태복원지역을 확보해 나가겠다는 뜻과 함께 지역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