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4월 26일 금요일

최영심 전북도의원 "GCT 공기업화로 책임경영체제를 구축해야"

"전북도 지분 50% 확보한다면 독립경영 가능해"

(아시아뉴스통신= 서현지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2일 12시 47분

 최영심 전북도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의회 최영심 의원이 12일 제360회 임시회 5분발언에서 GCT 공기업화로 책임경영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최근 경영상황이 호전되고 있는 군산컨테이너터미널(GCT)을 두고 지난달 민간주주사들이 과거 경영체제로 회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내·외부적으로 비난이 쏟아졌다"며 "이러한 움직임은 최근 경영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군산컨테이너터미널을 다시 위태롭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최 의원에 따르면 과거 경영적자와 물량부족 등으로 파산위기에 몰렸던 군산컨테이너터미널(GCT)은 3년 전 대표이사 공모제를 도입 이후 2년 연속 흑자경영을 기록하는 등 탁월한 성과를 이뤄냈다.

관련 통계를 제시한 최 의원은 "2015년 1만5천TEU에도 못 미쳤던 군산컨테이너터미널(GCT) 컨테이너 처리량은 2016년 전년 대비 39%, 2017년 54%, 지난해는 17%씩 성장하며 2년 연속 당기순이익을 창출했다"며 "이는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여파로 전체 화물량이 크게 감소한 상황에서도 2년 연속 경영수지 흑자를 기록한 것이어서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이러한 상황에 '대표이사 공모제'를 손보려 했던 민간주주사들은 여론을 의식한 듯 1월 말 개최된 이사회에서 현행 공모제 방식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모양새"라며 "그렇다고 해도 군산컨테이너터미널의 본질적 사안이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는 2~3년마다 되풀이될 주주와 지역사회간 갈등도 문제지만 GCT의 비효율적인 의사결정 구조와 주주구성 체계가 군산항 발전에 저해되는 근본적인 요소이기 때문"이라며 "전북도와 군산시, 3곳의 민간 하역사가 컨소시엄으로 설립한 GCT는 민간 3사가 약 82%의 지분율을, 나머지 18% 정도를 행정에서 소유하고 있는 구조"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도와 시의 지분이 민간주주사의 지분율에 밀려서 행정력의 한계와 공공성이나 공익적인 면에서 효율적 운영 및 발전에 한계가 있는 맹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전북도와 군산시가 GCT에 출자한 자본금은 16억8천만원에 불과하지만 최근 6년간 GCT에 지원한 자금은 정부예산을 합쳐 47억원이 넘을 정도로 상당"하다며 "인천과 부산, 울산, 여수·광양은 해수부 등이 출자한 항만공사가 항구를 운영 중에 있으며, 평택항은 경기도가 만든 항만공사가 운영 중에 있다"고 말했다.

최영심 의원은 "전북도가 GCT의 지분 50% 이상 확보해 민간 전문가로 하여금 책임경영을 실시하게 만든다면 그간의 고질적인 병폐를 해결하고 군산항과 GCT의 성장 발전을 위한 독립 경영이 가능하게 된다"고 강조하며 "구조적 모순을 해결하고 군산항 활성화를 위해 인천, 부산항 등에 설립된 항만공사와 같이 GCT의 공기업화를 적극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