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4월 26일 금요일

바른미래당,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개최는 ‘허영된 이벤트’”

(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2일 16시 30분

바른미래당 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이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개최는 ‘허영된 이벤트’”로 규정짓고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12일 “허영된 이벤트로 대전시민과 충청민들을 우롱하지 말아야 한다”라는 대변인 논평을 통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청권 4개 시도 2030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를 발표했다”며 “이에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허 시장의 이벤트성 체육 행사의 유치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유치 반대 이유로 “민간단체 모집 및 기금 강요 우려, 유치 경제에 의한 혈세 낭비, 유치 후 조직 위원회 구성 시 실무진 지자체 공무원 파견으로 인한 행정력 낭비, 관람객 유치 문제, 기업 스폰서 문제 등 이루 셀 수 없는 문제들이 있다”며 “결론적으로 어느 나라이건 지금까지 아시안게임 흑자 대회는 역사상 없었다”고 경제적인 측면을 강조했다.
 
또한 “인천의 경우 서울 다음의 재정 자립도(63%)와 인천국제공항, 인천항 경제자유구역을 보유했음에도 인천 아시안게임 또한 막대한 적자로 국민의 혈세가 투입됐다”며 “대전의 경우 재정 자립도(39.5%) 및 인천의 반도 안 되는 인구로 막대한 혈세 낭비의 재정 압박을 극복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지역과 연관된 차별적인 관광자원 및 복합시설 부제 등 단순히 아시안게임만 보기 위해 외국인 관람객 유치가 성공적으로 가능할지 가늠이 되지 않는다”며 “허영 된 욕심으로 인한 무리한 이벤트로 대전시민과 충청민들을 우롱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반대의 이유를 분명히 했다.
 
더불어 “대전의 경제를 살리기 위해 몰두해야 할 현 시점에 하루빨리 유치 안을 철회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