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4월 26일 금요일

박명재 의원, "근로시간제 정산기간 확대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 대표 발의"

탄력적 근로시간제 3개월→1년, 선택적 근로시간제 1개월→1년으로 확대

(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2일 20시 35분

박명재 국회의원.(사진제공=박명재 국회의원 사무실)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남·울릉) 의원은 12일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선택적 근로시간제 정산기간을 1년으로 확대하는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 했다.

현행법은 근로자대표와의 서면 합의를 한 경우에는 3개월 단위로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적용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노사 간 서면합의를 통해 최대 1개월 이내의 정산기간을 평균해 1주간의 근로시간이 40시간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 1주 40시간과 1일 8시간을 초과, 근로할 수 있도록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전자, 반도체, BIO, 게임 산업 등의 업계에서는 신제품 개발과 R&D 업무에 3개월 이상의 집중 근무가 필요한 경우에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및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활용도가 떨어지는 문제가 있어 현장에서는 개선에 대한 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기존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 기간인 3개월을 1년으로 확대하고,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정산기간을 현행 1개월 이내에서 1년으로 확대함으로써 근로시간의 합리적 배분을 통해 인력 관리를 효율적으로 하고자 개정안을 발의하게 됐다.

박명재 의원은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기업 경쟁력 하락을 방지하고 노동 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탄력적 근로시간제도 등 유연 근로시간제를 시급히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