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3월 20일 수요일

완주군, 미세먼지 속 실내 놀이터 완주 ‘놀토피아’ 인기

단 두 달 만에 2만 2200여명 다녀가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3월 07일 12시 51분

 전북 완주군 놀토피아.(사진제공=완주구청)

미세먼지의 공습에 실내 놀이시설인 완주군 ‘놀토피아’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전북 완주군에 따르면 7일 놀토피아는 지난해 연말까지의 이용객 숫자인 5만 7000명의 40%에 해당하는 2만 2200명이 단 두 달 만에 다녀갔다.

주로 가족단위의 이용객들로 개장시간인 오전 9시부터 찾아와 오후 늦게까지 놀토피아에서 머물고 있다.

모험놀이시설 이용시간이 정해져 있지만 도시락이나 간식을 먹을 수 있는 휴식공간이 별도로 마련돼 있어 이용객들은 그곳에서 잠시 쉬고 다시 놀이시설을 이용하는 등의 형태로 놀토피아를 만끽하고 있다.

특히 완주 놀토피아는 처음 설치 때부터 공기 환경에 신경을 써 대형 공기청정기 4대가 가동 중이다. 최근 이용객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군은 추가로 4대를 더 확보할 계획을 세웠다.

이용 요금이 저렴한 것도 인기 요인이다. 어린이 이용자 기준 주말‧휴일은 8000원으로 평일은 6000원이다.

한 학부모는 “미세먼지가 심해 밖으로 나가기가 겁나는데 놀토피아는 요금도 저렴하고 안심하고 즐길 수 있어 자주 찾는다”며 “특히 아이들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어린이들에게 좀 더 나은 놀이환경을 제공하고자 놀토피아를 만들게 됐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