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3월 21일 목요일

충남도,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혁신도시 지정 강력 촉구

- 양승조 지사, 지역 국회의원과 ‘국가균형발전 촉진 입장문’ 발표

(아시아뉴스통신= 박성민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3월 12일 10시 05분

양승조 충남지사와 강훈식·김종민·김태흠·박완주·성일종·어기구·윤일규·이규희·이명수·정진석·홍문표 의원이 12일 국회본관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에서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입장문’을 발표한 모습.(사진제공=충남도청)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12일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와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을 강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양 지사와 강훈식·김종민·김태흠·박완주·성일종·어기구·윤일규·이규희·이명수·정진석·홍문표 의원은 국회본관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에서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번 입장문은 지역 간 차별을 없애고 지속가능한 국가 균형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220만 도민의 뜻을 모아 마련됐다.
 
양 지사와 지역 국회의원들은 “KTX-SRT 합류로 선로 용량이 포화 상태에 이른 평택∼오송 구간에 대한 복복선 건설 사업이 천안아산역 정차 계획을 누락한 채 최근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전 구간 지하화에 따른 안전성 문제와 미래 철도 수요를 간과한 결정으로 고속철도 수혜 확대와 지역발전 촉진을 기대했던 도민들에게 커다란 상실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지역 균형발전이란 예타 면제 본래 취지에 따라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시 천안아산 정차역을 설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서는 “참여정부는 지난 2004년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행정중심복합도시 및 혁신도시 사업을 전개했으나,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충청남도 관내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도 단위에서 유일하게 충남만 혁신도시 대상지에서 제외됐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충남도는 세종특별자치시 분리 출범에 따라 인구와 면적, GRDP 등 수많은 재정적·경제적 손실을 감내해야 했으며 기존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 성장거점 육성 정책에서 소외됐고 혁신도시법에 따른 공공기관 지역 인재 의무 채용 혜택에서마저 배제되는 등 역차별을 겪고 있다”며 “차별 없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조속한 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국회에서 힘을 모아 줄 지역 현안’으로 ▲부남호 역간척을 통한 해양생태도시 조성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국가계획 반영 ▲석문산단 인입철도 대산항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국도38호 연장 지정 및 가로림만 교량 건설 ▲서해안 스마트 하이웨이 구축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구축 ▲KBS충남방송국 설립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천안시 유치 지원 ▲국방국가산업단지 개발 지원 ▲국립축산자원개발부 조기 이전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신설 ▲국립 동아시아 역사문화진흥원 건립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관련 법안 제·개정 ▲공공의료인력(간호사) 확충을 위한 의료법 개정 ▲안면도 국제 관광특구 지정 등을 설명했다.
 
또 내년 정부예산 확보 주요 현안 사업으로는 ▲미래 (제조)기술융합센터 테스트베드 구축 ▲플라즈마 활용 탄소자원화 기술 개발 ▲차세대 금속 분말 소재·부품 개발 ▲장애인가족 힐링센터 건립 ▲충남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립 ▲지역 거점 노인통합복지센터 건립 ▲국립 해양바이오산업화 인큐베이터 시설 건립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